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난해 30대 기업 중 여성 임원 ‘4%’ 불과…女임원 최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30대 기업의 임원 중 여성 비율은 4%에 불과했다. 여성 임원이 가장 많은 곳은 아모레퍼시픽이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시총 상위 30개 기업(그룹사 포함)의 임원 현황을 분석해 3일 발표했다.

지난해 30대 기업의 총 임원 수는 3457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2017년 임원 수는 3504명으로 총 47명, 비율로는 약 1.3%가량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수치상으로는 소폭을 기록했지만, 기업별로는 증감이 두드러진 곳들이 포착됐다. 대표적으로 ’한국전력공사’의 임원 수가 17년 대비 18년 19.0%가 늘었고, ’LG’와 ’롯데케미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각 13.6%, 11.0%, 10.0%씩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반대로 ’SK텔레콤’은 지난해 임원 수가 14.9% 줄었다. ’삼성물산’과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역시 각 14.6%, 12.8%, 10.0%씩 감소했다.

특히 30대 기업 임원진의 성별은 남성이 3304명, 여성이 153명으로 무려 96:4의 성비를 나타냈다. 기업별로 보면 여성 임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으로, 여성 임원 비율이 21%에 달했다.

이어 ’넷마블’ㆍ‘네이버’(각 14%), ’LG생활건강’(12%), ’삼성SDS’(11%) 순으로 상위 5위권이 형성됐다.

뒤를 이어 ’삼성화재’와 ’KB금융’은 여성 임원 비율이 각각 8%, ’SK텔레콤’과 ’셀트리온’은 각각 7%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6%로 집계됐다.

여성 임원 비율이 0%, 즉 0명을 기록한 기업은 총 6곳으로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신한금융지주’, ’현대모비스’, ’기아자동차’가 해당한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여성들의 사회진출 비율이 높아졌다고는 하나 재직 기간 중 결혼과 출산으로 여성의 경력이 단절되는 경우가 많다"며 "조직 내부에서 여전히 존재하는 유리천장의 단면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2,000
    • -5.4%
    • 이더리움
    • 226,800
    • -3.08%
    • 리플
    • 324
    • -2.12%
    • 라이트코인
    • 91,000
    • -0.44%
    • 이오스
    • 4,288
    • -2.9%
    • 비트코인 캐시
    • 365,800
    • -3.23%
    • 스텔라루멘
    • 97.5
    • +3.5%
    • 트론
    • 21.2
    • +0%
    • 에이다
    • 74.4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100
    • -3.93%
    • 모네로
    • 97,650
    • -5.01%
    • 대시
    • 143,800
    • -2.51%
    • 이더리움 클래식
    • 7,475
    • +0.13%
    • 85.8
    • +6.06%
    • 제트캐시
    • 73,550
    • +4.47%
    • 비체인
    • 6.14
    • +2.85%
    • 웨이브
    • 2,346
    • +35.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3.24%
    • 비트코인 골드
    • 17,130
    • +2.27%
    • 퀀텀
    • 3,035
    • -3.07%
    • 오미세고
    • 1,440
    • -2.11%
    • 체인링크
    • 3,535
    • +12.01%
    • 질리카
    • 13.9
    • +5.3%
    • 어거
    • 19,490
    • +29.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