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단독] LG화학, ‘듀폰’ OLED 기술 인수…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OLED 공정 방식 중 솔러블 기술 인수 검토…획기전 원가 절감 기대

LG화학이 다우 듀폰의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기술을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잉크젯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솔루블(Soluble)’ 공정 기술을 확보해 차세대 OLED 시장을 선도하려는 결정으로 풀이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솔루블 OLED 기술 인수와 관련해 다우듀폰과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술인수대금은 2000억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이미 지난해 말 열린 LG화학 이사회에서는 S-OLED 기술 인수를 승인하는 안건이 통과됐다.

다우듀폰은 내달 3개사로 분할하는 과정에서 관련 기술을 매물로 내놨고 LG화학이 사업 연관성 등 다각적인 차원에서 검토한 결과 기술을 인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LG화학이 듀폰으로부터 OLED 소재 기술을 인수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듀폰 고위층도 방한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LG화학이 인수 예정인 솔루블 OLED 기술은 OLED 패널 공정 중 하나로, 용액을 직접 분사해 OLED를 양산하는 ‘잉크젯 프린팅’ 프로세스다. 종이에 잉크를 뿌려 인쇄하는 것처럼 수십 피코리터(1조분의 1ℓ) 이하의 OLED 용액을 분사해 디스플레이를 양산한다.

현재 국내 업체들이 채택하고 있는 유기물질을 진공 상태에서 가열한 뒤 증발한 상태로 OLED 패널에 붙이는 ‘증착 방식’보다 한 단계 진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존 방식보다 재료 효율성이 뛰어나고 공정 속도도 빨라 원가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이 차세대 OLED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선 데는 그룹 차원에서 ‘OLED’를 핵심 성장 동력으로 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거센 LCD 시장 공략에 OLED에 집중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관련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형 OLED는 기존 증착 기술로 대응하는 동시에 고화질 IT용 패널은 차세대 공정기술로 준비 중인 솔루블 방식을 적용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중국 업체가 최근 솔루블 방식을 적용한 대형 OLED 디스플레이 개발에도 성공하면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중국 업체의 추격이 거센 상황이다. 이에 LG디스플레이가 차세대 OLED 공정 개발에 속도를 내자 관련 소재를 납품 중인 LG화학 역시 LG디스플레이에 발맞춰 차세대 OLED 소재 기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술 인수로 인해 LG화학의 OLED 소재 사업은 성장세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LG화학의 OLED 사업은 올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25% 증가한 3000억 원 초반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020년 5000억 원, 2021년 8000억 원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LG화학은 지난 1월 열린 작년 4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OLED 사업은) 올해를 변곡점으로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정보전자소재 역시 반등세를 보일지도 업계의 관심을 끈다. 정보전자소재 사업은 3년 전 적자 이후 계속해 부진에 빠져 있는 상황이다. 올해부턴 정보전자소재 분야의 전문가인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의 지휘 아래 사업 재정비를 통해 재도약할 방침이다.

한편 LG화학 관계자는 “관련한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50,000
    • +0.96%
    • 이더리움
    • 231,100
    • +2.21%
    • 리플
    • 328
    • +1.55%
    • 라이트코인
    • 89,700
    • +0.11%
    • 이오스
    • 4,371
    • +2.85%
    • 비트코인 캐시
    • 375,000
    • +3.02%
    • 스텔라루멘
    • 96.9
    • -1.42%
    • 트론
    • 21.7
    • +1.88%
    • 에이다
    • 76.4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000
    • +2.04%
    • 모네로
    • 99,400
    • +2.32%
    • 대시
    • 144,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8,745
    • +16.68%
    • 108
    • -13.6%
    • 제트캐시
    • 72,200
    • +0.56%
    • 비체인
    • 6.46
    • -3.29%
    • 웨이브
    • 2,170
    • -9.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
    • +6.79%
    • 비트코인 골드
    • 17,510
    • +3.06%
    • 퀀텀
    • 3,114
    • +1.1%
    • 오미세고
    • 1,493
    • +3.82%
    • 체인링크
    • 3,113
    • -2.72%
    • 질리카
    • 13.9
    • +1.46%
    • 어거
    • 17,820
    • -7.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