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의선, 기아차 주총서 사내이사 선임 "핵심계열사 4곳 겸직"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15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은 현대차는 물론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핵심계열사 4곳의 사내이사를 겸직하게 됐다. 다만,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와 달리 기아차 대표이사 역할은 하지 않는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 서초구 기아차 본사에서 제75회 주주총회를 열고 정 부회장 사내이사 선임 등 이사 선임과 감사위원 선임 안건 등을 모두 원안대로 가결했다.

정 부회장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4년간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으며, 2009년부터는 비상근이사로 경영에 참여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앞으로 책임경영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표이사는 맡지 않는다. 이미 오는 22일 현대차,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선임이 예정돼 있는 만큼, 핵심계열사 3개의 대표이사를 겸직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업계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기아차는 이날 사내이사로 재선임된 박한우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를 유지한다.

이외 재경본부장 주우정 전무가 사내이사로 선임됐고,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반대 의견에 부딪혔던 남상구 가천대 석좌교수는 원안대로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장으로 재선임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65,000
    • +8.4%
    • 이더리움
    • 317,400
    • +6.29%
    • 리플
    • 487
    • +6.56%
    • 라이트코인
    • 134,600
    • +10.14%
    • 이오스
    • 8,250
    • +8.55%
    • 비트코인 캐시
    • 514,500
    • +7.2%
    • 스텔라루멘
    • 171
    • +6.87%
    • 트론
    • 35.9
    • +7.8%
    • 에이다
    • 108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300
    • +23.47%
    • 모네로
    • 108,500
    • +5.44%
    • 대시
    • 200,100
    • +4.27%
    • 이더리움 클래식
    • 9,125
    • +6.97%
    • 106
    • +6.31%
    • 제트캐시
    • 89,550
    • +3.94%
    • 비체인
    • 9.08
    • +3.18%
    • 웨이브
    • 3,317
    • +1.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7
    • +2.28%
    • 비트코인 골드
    • 28,760
    • +8.48%
    • 퀀텀
    • 3,717
    • +5%
    • 오미세고
    • 2,439
    • +2.91%
    • 체인링크
    • 1,391
    • +2.5%
    • 질리카
    • 24.8
    • +2.9%
    • 어거
    • 28,440
    • +2.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