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이익 8481억 원... 전년비 28.4% 증가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매출 7조7301억 원, 영업이익 8481억 원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보다 17.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8.4% 증가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지난해 중대형 및 소형 건설기계, 엔진 등 전 사업부문에 걸쳐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수익성 제고에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중대형 건설기계(Heavy) 사업의 경우 아시아 및 북미, 유럽, 신흥 등 전세계 건설기계 시장에서 성장세를 지속하며 매출 3조2549억 원, 영업이익 283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21.3%, 48.8% 증가한 수치다.

이 회사는 중국시장에서 전년보다 43.4% 증가한 1조315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시장을 포함한 신흥시장에서도 성장을 이어가며 1조18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엔진 사업은 판매량 증가 및 제품 수익성 개선에 따라 매출액이 전년 대비 6.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9.3% 증가한 1057억 원을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자회사인 두산밥캣은 선진시장의 높은 성장세와 점유율 확대로 매출 3조9428억 원, 영업이익 459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6.6%, 16.4% 증가한 수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사업 호조를 바탕으로 현금 흐름을 개선하고 있다. 이 회사의 순차입금은 전년 말보다 6197억 원 감소했다. 부채비율은 188.7%를 기록했다.

올해 사업 전망 또한 밝다.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2019년 실적 전망은 전 사업부문 및 주요 시장 전반의 견조한 성장세에 따라 전년 대비 약 6% 성장한 8조2000억 원의 매출을 전망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