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웅제약 ‘크레젯정’,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등극

(사진제공=대웅제약)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의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이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의약품 대열에 합류했다.

대웅제약은 크레젯정이 유비스트 기준 2018년 원외처방 실적 105억 원을 기록해 새로운 블록버스터로 등극했다고 12일 밝혔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로, 출시 첫 해 1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71% 성장한 약 71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처방액을 급격히 끌어올렸고, 지난해에는 매출 105억 원으로 전년 대비 48% 성장하며 출시 이후 처음으로 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지난해 기준 1893억 원 규모로, 현재 29개 제품이 경쟁 중이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다양한 경쟁 제품이 출시됐지만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크레젯의 성장 가능성은 여전히 충분하다”며, “블록버스터 대열 합류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시장의 니즈에 귀기울이고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 원대 대형품목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크레젯정은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개선제로, LDL-콜레스테롤 강하와 지질 수치 개선 및 관상동맥 죽상경화증 진행 지연에 우수한 효과가 있다. 국내 임상 3상 연구를 통해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해 복약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현재 에제티미브 10mg에 로수바스타틴 함량에 따라 5/10/20mg의 3개 제품이 발매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