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티웨이항공, 지난해 매출 7319억 원 기록... '역대 최대'

영업이익 455억 원

(사진제공=티웨이항공)
(사진제공=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액 7319억 원, 영업이익 455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보다 25% 증가해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다시 썼다. 티웨이는 2014년 이후 연평균 34%의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360억 원으로 전년보다 12.7% 줄었다.

티웨이항공 측은 지난해 5대의 신규 항공기를 들여오고 신규 노선을 13곳 개척하는 등 지속적인 투자로 좌석 공급을 늘린 것이 매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유류비 상승과 자연재해에 따른 수요 부진 등 악재에도 영업이익 규모가 크게 줄지는 않았다고 평가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올해는 연말까지 항공기 보유 대수를 총 30대로 늘려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특히 6월 싱가포르까지도 운항이 가능한 신형기 B737 맥스 8 도입을 계기로 더욱 다양한 노선에 취항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