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태광그룹, 정도경영 시작…임수빈 “편법·불법·탈법이 통하는 시대는 끝”

정도경영위원회 위원장, 신입사원 대상 강연 실시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 임수빈 위원장이 9일 경기도 용인 흥국생명 연수원에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태광, 정도경영의 시작'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태광그룹)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 임수빈 위원장이 9일 경기도 용인 흥국생명 연수원에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태광, 정도경영의 시작'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태광그룹)

“기업 경영에서 편법, 불법, 탈법이 통하는 시대는 이미 끝났습니다. 시대 변화에 따르지 않는 기업의 내일은 퇴보와 몰락뿐입니다.“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 위원장이 태광그룹의 정도경영 시작을 선언하며 개혁의 서막을 알렸다.

임 위원장은 9일 흥국생명 연수원에서 열린 그룹 신입사원 대상으로 ‘태광, 정도경영의 시작-꿈꾸는 젊음이 태광을 움직인다’는 주제의 강연을 진행했다. 기업문화 쇄신, 그룹 개혁이라는 큰 목표 아래 출범한 정도경영위원회가 공식적인 첫 행보를 시작한 것이다.

임 위원장은 강연을 통해 “사회와 함께 가는 기업만이 지속 성장이 가능하다”며 “정도경영과 고객중심경영으로 태광그룹의 변화를 이끌어나가자”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정도경영위원회의 출범은 태광그룹이 변화하겠다는 선언과 같다.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이지만 조그마한 불씨가 되어 태광을 변화시키고자 한다”며 “직원들이 회사를 자랑스럽게 여기도록 만드는 일, 태광을 보다 발전적이고 건강하게 만들어 국가와 사회에 환원하는 일이 바로 나의 사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광그룹이 신입사원 입문교육 첫 프로그램으로 정도경영위원장의 강연을 마련한 것은 정도경영의 중요성과 변화의필요성에 대해 우선적으로 설명하기 위해서다. 이에 임 위원장은 검사 임용때부터 담당했던 중요 사건 등 본인의 이야기를 소개하며 이제 막 사회에 입문한 후배들에게 삶에 대한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임 위원장은 최근 정도경영위원회 지원팀을 구성하며 조직문화 변화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번 신입사원 강연을 시작으로 1월 중순에는 태광그룹 각 계열사의 대리, 과장 직급의 실무진을 만나 간담회를 진행해 직원들이 바라는 변화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계획이다. 또 1월 하순에는 그룹 전 임원을 대상으로 하는 ‘태광, 정도경영의 길’ 워크숍도 열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16,000
    • +0.46%
    • 이더리움
    • 154,600
    • +0.52%
    • 리플
    • 350
    • +0%
    • 라이트코인
    • 67,600
    • -0.73%
    • 이오스
    • 4,1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85,400
    • +0.59%
    • 스텔라루멘
    • 119
    • +0%
    • 트론
    • 26.7
    • -0.37%
    • 에이다
    • 70.8
    • +4.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450
    • -0.33%
    • 모네로
    • 59,750
    • +1.44%
    • 대시
    • 104,200
    • +1.85%
    • 이더리움 클래식
    • 5,395
    • -1.9%
    • 57.7
    • +2.3%
    • 제트캐시
    • 65,500
    • +4.8%
    • 비체인
    • 6.48
    • -1.36%
    • 웨이브
    • 3,120
    • -0.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8.88%
    • 비트코인 골드
    • 14,700
    • +0.2%
    • 퀀텀
    • 2,946
    • +1.06%
    • 오미세고
    • 1,970
    • +3.3%
    • 체인링크
    • 518
    • +0.38%
    • 질리카
    • 22.1
    • +0.91%
    • 어거
    • 16,290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