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 젊은 조직으로 재도약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2019년 '청년 아시아나'로의 재도약을 선언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일 한창수 사장이 부임 후 첫번째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신규조직 신설과 젊은 조직장들이 전면 배치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임 팀장들은 기존 보직 부장들에 비해 연령대가 대폭 낮아졌다. 또한 역대 가장 많은 총 54명의 보직 이동이 이번 인사를 통해 이뤄졌다.

조직개편도 이뤄졌다. 우선, IT기획 기능 강화를 위한 팀 단위 조직인 ‘경영혁신팀’이 신설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이 팀을 통해 IT 투자 검토, 프로젝트 기획, 프로세스 개선, 데이터 통합관리 등 4차산업의 변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온라인 판매 확대를 위한 전담 조직인 ‘온라인팀’도 신설했다. 영업, 공항, 마케팅 경험과 노하우(Know-how)가 풍부한 담당 팀장을 주축으로 아시아나항공의 2019년 경영방침인 ‘수익역량 확대’ 주역 조직으로 키워 낸다는 포부이다.

기획과 분석 업무를 수행하는 경영계획팀의 경우 입사 14년차의 역대 가장 젊은 팀장을 전격 발탁했다. 항공산업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도록 세대 교체를 시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공항의 공정관리, 주기장 배정 등 램프 통제 업무와 지상안전 업무 전반에 대한 관리 강화를 위해 ‘램프운영팀’이 신설된다. 회사 관계자는 "항공기 스케줄 통제 및 정시성 관리에도 보다 집중토록 종합통제 업무의 책임감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신규 프로젝트성 물량 확보 전담 조직인 ‘화물네트워크팀’도 만들어진다.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 본부장은 “신임 조직장들의 젊은 감각이 글로벌 경쟁시대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59,000
    • +1.55%
    • 이더리움
    • 300,000
    • +2.31%
    • 리플
    • 463
    • +2.2%
    • 라이트코인
    • 124,500
    • +16.68%
    • 이오스
    • 7,765
    • +7.25%
    • 비트코인 캐시
    • 489,300
    • +1.55%
    • 스텔라루멘
    • 162
    • +1.88%
    • 트론
    • 32.2
    • +2.87%
    • 에이다
    • 103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1.15%
    • 모네로
    • 101,900
    • +1.59%
    • 대시
    • 194,800
    • +2.36%
    • 이더리움 클래식
    • 8,710
    • +2.29%
    • 101
    • +0%
    • 제트캐시
    • 87,750
    • +1.21%
    • 비체인
    • 9.03
    • +1.23%
    • 웨이브
    • 3,380
    • -5.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0.9%
    • 비트코인 골드
    • 27,130
    • +0.14%
    • 퀀텀
    • 3,548
    • +0.73%
    • 오미세고
    • 2,398
    • +1.61%
    • 체인링크
    • 1,417
    • -6.65%
    • 질리카
    • 23.9
    • -4.01%
    • 어거
    • 27,82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