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상조號 공정위’ 예상보다 저조한 과징금 부과액

올해 5000억원 돌파 힘들 듯...朴정부때 보다 적어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연합뉴스)
재벌개혁과 갑질근절을 전면에 내세운 김상조 호(號) 공정거래위원회 출범 이후 불공정 거래행위를 한 기업에 부과하는 과징금이 늘어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오히려 줄고 있어 주목된다.

18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날까지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액(각 사건 보도자료 금액 합산 기준)은 3200억 원 정도로 파악됐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과징금 부과액이 500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공정위도 비슷하게 전망하고 있다.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액은 2013년 4184억 원을 기록한 뒤 2014년 8043억 원, 2015년 5889억 원, 2016년 8038억 원, 2017년 1조3308억 원으로 매년 5000억 원 이상을 넘겨왔다.

올해 과징금 부과액이 저조한 것은 현재까지 ‘6개 제강사의 부당한 공동행위건(1194억 원)’을 제외하고는 500억 원 이상의 과징금 부과 사건이 없어서다.

지난해에는 500억 원 이상 과징금 부과 사건이 퀄컴의 시장지배적지위 남용 행위건(1조311억 원), 가스공사 발주 강관 구매 입찰담합건(922억 원), 원주~강릉 철도 건설 공구 입찰담합건(702억 원) 등 3건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시민운동가 시절부터 재벌개혁과 갑질근절을 주창해온 김상조 위원장이 작년 6월 취임한 뒤 과징금 부과액이 저조하다는 것이다. 공정위는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작년 하반기 불공정거래행위를 한 기업에 대한 과징금 부과 기준율을 높이고, 과징금 감경 기준도 엄격히 하는 등 과징금 부과 체계를 강화했다. 이로 인해 전 정권 때보다 과징금 부과액이 더 늘어날 것이란 시각이 컸었다.결과는 달랐다. 지난해 과징금 부과액 가운데 박근혜 정부 때 제재를 내린 퀄컴 건을 제외하면 과징금은 2997억 원에 불과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추세라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에 필요한 재원 마련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문재인 정부는 작년 6월 임기 5년간 소득주도 성장과 복지국가 실현 등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178조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178조 원 중 5조 원은 공정위의 과징금을 포함한 세외수입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웠는데 과징금 부과액이 적어지면 세외수입도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98,000
    • +0%
    • 이더리움
    • 299,900
    • +0.13%
    • 리플
    • 459
    • -0.64%
    • 라이트코인
    • 123,000
    • +2.75%
    • 이오스
    • 7,610
    • -1.29%
    • 비트코인 캐시
    • 482,900
    • -1.94%
    • 스텔라루멘
    • 162
    • +1.25%
    • 트론
    • 32.1
    • +0.94%
    • 에이다
    • 104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500
    • -4.52%
    • 모네로
    • 102,900
    • +1.08%
    • 대시
    • 192,000
    • +0.62%
    • 이더리움 클래식
    • 8,665
    • -0.8%
    • 103
    • +1.98%
    • 제트캐시
    • 87,400
    • -0.28%
    • 비체인
    • 8.89
    • -0.55%
    • 웨이브
    • 3,270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8
    • +2.75%
    • 비트코인 골드
    • 26,560
    • -0.67%
    • 퀀텀
    • 3,520
    • -0.9%
    • 오미세고
    • 2,359
    • -0.38%
    • 체인링크
    • 1,360
    • -2.64%
    • 질리카
    • 24.3
    • +1.25%
    • 어거
    • 27,620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