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3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 3879만5000㎡…전년비 10.3% 감소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올해 3분기 건축 인허가·착공·준공 면적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 감소한 3879만5000㎡, 동수는 0.1% 증가한 6만8409동이라고 밝혔다.

지역별 허가 면적은 수도권이 1581만6000㎡로 26.5% 감소했고 지방은 2297만9000㎡로 3.2% 증가했다.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보다 16.4% 감소한 2750만2000㎡, 동수는 7.8% 줄어든 5만227동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24만7000㎡로 지난해보다 20.6%, 지방은 1525만5000㎡로 12.7% 줄었다.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보다 5.4% 감소한 3654만㎡, 동수는 5.9% 줄어든 5만2951동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707만㎡로 7.1%, 지방은 1946만9000㎡로 3.9% 감소했다.

건축물 용도별로 볼 떄 허가 면적은 주거용이 1488만9000㎡, 상업용은 1059만3000㎡, 문교사회용은 168만5000㎡로서 각각 13.9%, 13.6%, 23.2% 감소했다. 반면 공업용 398만5000㎡는 2.1% 증가했다.

착공 면적은 주거용 816만㎡, 상업용 849만5000㎡, 문교사회용 153만㎡로서 각각 34.8%, 13.6%, 0.1% 감소했다. 공업용은 405만9000㎡로서 5.7% 증가했다.

준공 면적은 주거용 1564만8000㎡, 상업용 900만4000㎡, 공업용 342만2000㎡, 문교사회용 173만㎡로서 각각 11.7%, 5.9%, 5.3%, 10.9%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동기보다 상업용 건축물의 허가(△13.6%), 착공(△13.6%), 준공(△5.9%) 면적이 감소했다”며 “같은 기간 아파트 허가(△18.6%), 착공(△40.6%), 준공(△5.6%) 면적도 줄었다”고 밝혔다.

한편 규모별 건축허가는 연면적 100㎡ 미만 건축물 2만8379동(41.5%), 100~200㎡ 건축물 1만3845동(20.2%), 300~500㎡ 건축물 1만722동(15.7%)이었다.

용도별 건축물 멸실을 살펴보면 주거용, 상업용, 공업용, 문교사회용이 각각 181만1000㎡(1만4279동), 107만2000㎡(2908동), 34만2000㎡(462동), 14만7000㎡(219동) 멸실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30,000
    • +5.18%
    • 이더리움
    • 275,500
    • +3.18%
    • 리플
    • 377
    • +0.8%
    • 라이트코인
    • 107,400
    • +0.84%
    • 이오스
    • 5,115
    • -0.29%
    • 비트코인 캐시
    • 371,500
    • +8.49%
    • 스텔라루멘
    • 113
    • +2.72%
    • 트론
    • 29.3
    • +2.09%
    • 에이다
    • 97.8
    • +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500
    • +10.91%
    • 모네로
    • 102,000
    • +9.38%
    • 대시
    • 162,500
    • +5.45%
    • 이더리움 클래식
    • 6,935
    • +5.23%
    • 100
    • +5.15%
    • 제트캐시
    • 116,000
    • +12.62%
    • 비체인
    • 7.56
    • +4.27%
    • 웨이브
    • 2,676
    • +27.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1.05%
    • 비트코인 골드
    • 29,350
    • +1.83%
    • 퀀텀
    • 3,950
    • +4.77%
    • 오미세고
    • 1,849
    • -0.37%
    • 체인링크
    • 4,665
    • +3.25%
    • 질리카
    • 17
    • +3.03%
    • 어거
    • 20,100
    • +1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