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T, 5G 통신장비 '삼성ㆍ에릭슨ㆍ노키아' 선정… 화웨이 제외

SK텔레콤이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 가성비가 높지만 보안 문제로 이슈가 됐던 중국의 화웨이는 제외했다.

SK텔레콤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품질 구현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3사를 선정했다"며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으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10월 중 계약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