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일군사정보협정 폐기하라” 서울 도심 곳곳서 집회

▲1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대행진 행사의 참가자들.(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대행진 행사의 참가자들.(사진=연합뉴스)

제73주년 광복절을 4일 앞두고 서울 도심 곳곳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등을 주장하는 진보 성향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 19기 중앙통일선봉대는 11일 오전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중앙통일선봉대를 이끄는 권정오 대장은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핵무기 없는 땅’을 선언해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으므로, 북한의 핵무기를 감시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광장에서도 이날 오후 진보 성향 시민단체와 노동조합, 대학생 단체 등으로 구성된 ‘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 대행진 추진위원회’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추진위원회는 7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한미동맹을 규탄과 자주통일을 촉구를 주장했다.

이밖에도 이들은 국가보안법 등의 폐지와 주한미군 철수, 양심수 석방 등도 함께 요구하며 주한미국대사관 앞까지 행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