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자동차기자協 ‘2018 올해의 차’ 제네시스 G70 선정

‘올해의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

▲제네시스 G70이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18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제네시스 G70이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18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사진제공=현대차)

한국자동차기자협회(회장 홍대선ㆍ한겨레신문)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스포츠 세단 G70을 ‘2018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본지를 포함해 국내 신문과 방송, 자동차 권위지 등 48개 매체를 회원사로 둔 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해 출시한 신차와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300대 이상 판매) 55종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친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항목은 △관리 및 유지보수 △디자인 △품질 및 기능 △조작 편의성 △가성비 등이었다. 이들 항목을 대상으로 현장 시승 투표도 진행했다. G70은 디자인과 주행성능, 가성비 부문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 최종 평가 대상인 6개 후보 차종 중 최고점인 6.72점(7.0점 만점)을 획득, 올해의 차로 뽑혔다.

최종 평가에 오른 나머지 5개 후보 차종은 BMW 뉴 5시리즈와 렉서스 LS500h, 볼보 XC60,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클래스, 기아차 스팅어 등이다.

‘올해의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5.96점)에 돌아갔다. 뉴 5시리즈는 제조사에 대한 신뢰와 주행성능, 브랜드 가치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는 볼보 XC60이 선정됐으며 부문별로는 기아차 스팅어(디자인), BMW 뉴 M4(퍼포먼스),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그린카)가 각각 ‘올해의 차’로 뽑혔다.

자동차기자협회는 오는 31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2018 올해의 차 시상식을 개최한다. 시상식에는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정재희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 완성차 업계 대표 등 관계자, 자동차 담당 기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19,000
    • +0%
    • 이더리움
    • 238,900
    • +0%
    • 리플
    • 334
    • +0%
    • 라이트코인
    • 93,100
    • +0%
    • 이오스
    • 4,429
    • +0%
    • 비트코인 캐시
    • 384,900
    • +0%
    • 스텔라루멘
    • 95.8
    • +0%
    • 트론
    • 21.5
    • +0%
    • 에이다
    • 72.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200
    • +0%
    • 모네로
    • 104,300
    • +0%
    • 대시
    • 150,1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80
    • +0%
    • 85.5
    • +0%
    • 제트캐시
    • 72,100
    • +0%
    • 비체인
    • 6.07
    • +0%
    • 웨이브
    • 1,742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7,030
    • +0%
    • 퀀텀
    • 3,144
    • +0%
    • 오미세고
    • 1,471
    • +0%
    • 체인링크
    • 3,252
    • +0%
    • 질리카
    • 13.3
    • +0%
    • 어거
    • 15,3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