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부산 해운대 50대 동거녀 살인 용의자 체포

부산 해운대구에서 발생한 50대 여성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동거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전날 오후 9시 20분께 해운대구 반송동의 한 여관에서 이모(71) 씨를 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9일 반송동 자신이 자신의 셋방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김 모(55·여)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와 김 씨는 5년가량 동거한 사이다. 하지만 김 씨가 이 씨에게 빌려준 180만 원을 갚으라고 독촉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 다툼이 생겼다.

경찰은 이 씨가 가게에서 흉기를 사는 장면과 피 묻은 옷을 지인에게 전달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궁하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지인을 통해 버린 옷에 남아있는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유전자분석을 의뢰하는 한편, 보강 수사 후 이르면 12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