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채권단ㆍ사채권자 감사…출자전환 주식 회수율 높이겠다"

[이투데이 황윤주 기자]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18일 사채권자집회에서 자율적 구조조정의 추진을 결의한 개인 및 기관 투자자와 국민들에게 사과와 감사의 말을 전하며, 채권단과 사채권자들이 출자전환한 주식의 가치를 높여 조금이라도 회수율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정 사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렇게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사장은 궁극적으로 작지만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결정이 투자자 여러분과 회사 그리고 국가경제를 위해서 진정 잘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하실 수 있도록 분골쇄신의 노력을 기울여 조속히 경영정상화를 이뤄내겠다"며 "우선 저희는 여러분의 결정에 보답하기 위해 먼저 금년 내 선주에게 인도해야 할 선박, 해양공사에 대해 차질없이 건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쌓아온 조선해양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활용해 원가경쟁력을 높여 신규 수주라는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며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자구계획의 철저한 준수를 통하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는 흑자로 전환해 최근 3년간 이어져온 실적 악화 기조에서 반드시 벗어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저를 포함한 대우조선해양 임직원 모두는 이번 신규자금 지원이 저희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임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저희 대우조선해양 임직원 모두는 뼈를 깎는 노력을 경주하면서 경영정상화를 위한 발걸음을 한 걸음씩 내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2조9000억 원 규모의 신규 지원자금이 국민의 혈세라는 사실을 항상 마음속에 기억하고 소중한 지원금을 가치 있게 사용하고 반드시 상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