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설 선물세트도 ‘양극화’ … 유통업계, 수백만 원짜리 선물세트 ‘호황’

▲롯데백화점의 '영광법성포수라굴비' 선물세트(사진제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의 '영광법성포수라굴비' 선물세트(사진제공=롯데백화점)
경기 불황과 정국 혼란으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가격이 수백만 원에 이르는 최고급 설 선물세트는 잘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관련업계에서 따르면 롯데백화점이 선보인 ‘프레스티지 엘(L)’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설보다 6% 늘었다. 지난해 12월 5일부터 이달 22일까지 롯데백화점 전체 설 선물 사전예약 매출이 2015년 같은 기간(설 전 일수 기준)보다 1.2% 줄어든 것에 비해 프리미엄 설 선물세트는 매출이 늘어났다.

이 선물세트들은 한우ㆍ굴비ㆍ청과ㆍ와인 등에 걸쳐 최고급 상품만 엄선해 가격이 비싸다. 실제로 ‘엘 넘버 나인(L-No.9)’ 세트는 138만 원이며, ‘KY 트라피체 마노스 와인세트’도 180만 원이다. ‘영광 법성포 수라 굴비’는 한 세트에 360만 원이다. 모두 다 팔리거나 몇 개 만을 남겨두고 있다.

현대백화점에서도 프리미엄 선물은 이미 매진됐다. 지난해 12월 26일부터 이달 22일까지 설 선물 매출이 무려 9%나 줄어든 것과 대비된 모습이다. 1++등급, 마블링 9등급에 여러 부위로 구성된 ‘현대프리미엄 한우 No.9’은 1500세트가 다 나갔다.

신세계에서도 200만 원짜리 ‘프리미엄 참굴비’(30세트 한정), 120만 원짜리 ‘명품 목장한우 특호’(120세트 한정), 115만 원짜리 고가 와인 ‘베가시실리아 우니코 리제르바 에스페샬’(5병 한정) 등은 이미 매진됐다.

이는 호텔도 마찬가지다. JW 메리어트 호텔의 ‘프리미엄 와규 스테이크 세트’와 ‘명품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23일 매진됐으며 더 플라자호텔에서도 ‘특진상 냉장 한우 꽃등심’, ‘특진상 냉장 한우 갈비세트’ 등의 물량이 거의 소진됐다. 모두 수십만 원에서 백만 원을 웃도는 제품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의 1만~3만 원 저가 선물세트는 지난해에 비해 두 배 이상 뛴 가운데 최고급 선물세트가 잘 팔리는 것은 소비 양극화를 보여준 사례”라며 “고소득층 VIP(최우수고객)들이 ‘슈퍼 소비계층’으로 프리미엄 상품은 잘 팔릴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이 2015년 산출한 소비양극화지수는 167다. 이 지수가 높을수록 상류층과 하류층의 소비 격차가 크다는 의미로, 지난해 수치는 1994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높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87,000
    • -1.51%
    • 이더리움
    • 225,900
    • -0.96%
    • 리플
    • 322
    • +0.63%
    • 라이트코인
    • 89,550
    • +2.28%
    • 이오스
    • 4,280
    • -0.72%
    • 비트코인 캐시
    • 363,100
    • +0.11%
    • 스텔라루멘
    • 96.1
    • +3.11%
    • 트론
    • 21.1
    • +1.93%
    • 에이다
    • 75.1
    • +3.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0.25%
    • 모네로
    • 96,500
    • -1.13%
    • 대시
    • 143,300
    • +1.49%
    • 이더리움 클래식
    • 8,050
    • +11.34%
    • 96.4
    • +20.2%
    • 제트캐시
    • 71,000
    • +0.85%
    • 비체인
    • 6.23
    • -0.8%
    • 웨이브
    • 2,005
    • +9.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3
    • +10.43%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2.47%
    • 퀀텀
    • 3,050
    • +0.63%
    • 오미세고
    • 1,440
    • +2.13%
    • 체인링크
    • 3,114
    • -6.68%
    • 질리카
    • 13.9
    • +6.11%
    • 어거
    • 17,960
    • +1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