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비 7일 근신 처분… '김태희 만날만 하네'

입력 2013-01-09 07:17

▲비(정지훈)

군 복무 중 규율 위반 논란에 휩싸인 가수 비가 근신 처분을 받았다.

군 당국은 8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공무 외출 중 사적 만남을 갖지 말라는 것을 어긴 상관지시불이행을 이유로 비에게 근신 7일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비는 9일부터 일주일간 부대 내 지정된 장소에 대기하며 반성문을 작성하는 등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한편 비는 지난 1일 배우 김태희와의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일반 사병과 형평성이 맞지 않는 휴가 및 외출, 복장 규정 위반 등으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4,000
    • +0.53%
    • 이더리움
    • 205,300
    • +0.15%
    • 리플
    • 295
    • +0%
    • 라이트코인
    • 64,400
    • +0.08%
    • 이오스
    • 3,620
    • +0.06%
    • 비트코인 캐시
    • 287,400
    • +2.2%
    • 스텔라루멘
    • 74.5
    • -1.97%
    • 트론
    • 19.4
    • -1.52%
    • 에이다
    • 47.7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100
    • -1.71%
    • 모네로
    • 68,000
    • -0.37%
    • 대시
    • 75,050
    • -0.79%
    • 이더리움 클래식
    • 5,165
    • +1.08%
    • 46.9
    • +1.74%
    • 제트캐시
    • 39,300
    • -1.01%
    • 비체인
    • 7.23
    • -6.1%
    • 웨이브
    • 832
    • -0.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
    • -5.17%
    • 비트코인 골드
    • 8,660
    • -0.57%
    • 퀀텀
    • 2,213
    • -1.64%
    • 오미세고
    • 1,042
    • -0.48%
    • 체인링크
    • 3,136
    • -1.45%
    • 질리카
    • 7.6
    • -9.31%
    • 어거
    • 13,730
    • -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