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천공항, 비상경영체제 돌입…여객 더 줄면 터미널 일부 '셧다운'

입력 2020-03-26 19:30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26일 인천 중구 인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공사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26일 인천 중구 인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공사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여객 수가 평소의 2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인천국제공항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6일 구본환 공사 사장이 주재하는 비상경영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하루 여객이 7000∼1만2000명 수준으로 1주일 이상 지속할 경우 출국장 운영을 축소하고 셔틀 전차를 줄이는 등의 '1단계 비상 운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현재 일일 여객 수는 1만여 명이다.

2단계(여객 수 3000∼7000명) 비상운영 체제에는 터미널 일부를 폐쇄(셧다운)한다. 3단계(여객 수 3000명 미만)에는 대부분의 상업시설을 중단하는 등 폐쇄 구역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검토되는 단계는 2단계다.

공사는 항공·비 항공 분야의 공항 산업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사용료 감면이나 납부 유예조치를 시행해 협력·입점 업체들의 긴급 유동성 확보를 지원했다. 앞으로도 공항 내 매장 영업상황을 지켜보고 추가 임대료 감면 등을 검토할 전망이다.

구 사장은 앞으로 4개월간 임금의 30%를 회사에 반납하겠다고 밝혔고, 임원진도 임금 반납에 동참한다. 임원진은 고통 분담 차원에서 이 같은 반납 비율을 결정했다.

구 사장은 "이대로 가다가는 공항 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했다"며 "공항 산업 생태계 구성원이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는 토대를 인천공항공사가 앞장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00,000
    • +0.8%
    • 이더리움
    • 173,300
    • +2.06%
    • 리플
    • 218.1
    • +0.41%
    • 라이트코인
    • 49,000
    • +0.47%
    • 이오스
    • 2,833
    • +1.18%
    • 비트코인 캐시
    • 286,000
    • +0.78%
    • 스텔라루멘
    • 50.26
    • +1.29%
    • 트론
    • 14.4
    • +0.77%
    • 에이다
    • 38.8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300
    • +0.61%
    • 모네로
    • 64,700
    • +1.81%
    • 대시
    • 81,850
    • +0.31%
    • 이더리움 클래식
    • 6,180
    • +0.65%
    • 44.87
    • +0.07%
    • 제트캐시
    • 40,060
    • +2.74%
    • 비체인
    • 3.906
    • +0.21%
    • 웨이브
    • 1,140
    • -0.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8
    • +2.3%
    • 비트코인 골드
    • 8,800
    • -0.56%
    • 퀀텀
    • 1,546
    • +1.91%
    • 오미세고
    • 670.6
    • +1.15%
    • 체인링크
    • 2,765
    • +0.44%
    • 질리카
    • 4.88
    • +2.11%
    • 어거
    • 11,770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