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도쿄올림픽 1년 연기…일본 경제에 미칠 영향은

입력 2020-03-25 09:34

“19조 GDP 부양 효과 미뤄지고 7조 손실 발생”…도쿄도·조직위, 270억 엔 예비비 있지만 연기 비용 충당하기는 어려워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의 화상 회의를 마치고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두 사람이 합의했다는 내용을 기자들에게 밝히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의 화상 회의를 마치고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두 사람이 합의했다는 내용을 기자들에게 밝히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취소나 무관중 경기라는 최악의 사태는 피했지만, 연기에 따른 경제적 손실도 막대하다. NHK방송은 25일 도쿄올림픽 개최의 경제적 효과가 올해 2조 엔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그 효과가 내년으로 미뤄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나가하마 도시히로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제효과에 대해 “지금까지 개최국의 경제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올림픽이 정상적으로 열렸다면 올해 GDP를 1조7000억 엔(약 19조 원) 정도 높일 것으로 봤다”며 “개최가 1년 연기되면 이런 효과를 올해는 기대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연기 자체만으로도 일본은 앉은 자리에서 거액을 날리게 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도쿄도와 조직위가 약 270억 엔을 예비비로 계상했지만, 연기 비용은 수천억 엔에 달해 이를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간사이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 명예교수는 NHK에 “경기장 등의 시설 유지·보수 비용과 경기단체가 1년 후 대회를 위해 다시 준비하는 비용 등이 발생해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 일본의 경제적 손실이 6400억 엔 남짓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올림픽 기간 중 대회 관계자와 스폰서, 미디어 등의 숙박 수요를 하루 최대 4만6000개 정도로 예상하고 시설 확보에 나섰다.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숙박시설은 대규모 취소가 일어날 수밖에 없어 그 영향을 어떻게 완화할지가 과제다.

대회 공식 관전 투어를 진행하는 현지 여행사들도 혼란에 빠지게 됐다. 대형 여행사인 JTB는 약관에 ‘회사가 관여하지 않는 이유로 경기 시간이 변경되면 입장권 환불이나 교환은 할 수 없다“고 명시됐다. 그러나 대회 자체가 연기되는 사태는 지금까지 고려하고 있지 않아서 향후 대응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NHK는 전했다.

또 경기장과 그 주변에 필요한 민간 경비원이 1만4000명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보안업체 수백 곳이 관련 경비를 맡을 계획이었지만 이것도 올림픽 연기로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선수촌 부지 이용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지난해 7월부터 선수촌 일부 아파트가 판매됐으며 본격적인 입주는 앞으로 3년 후인 2023년 3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대회 연기로 입주 시기도 지연될 수 있다.

도쿄도와 조직위가 경기장으로 사용할 시설에 지급할 임차료 등은 약 530억 엔에 이른다. 각 시설과의 계약 내용은 다르지만 해약하면 수수료 발생이 불가피하다.

대회가 연기되면서 인건비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현재 조직위에는 3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대회 시에는 8000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조직위의 수익을 보면 일본 스폰서로부터의 협찬금이 3480억 엔으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티켓 판매 수입은 약 900억 엔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이런 협찬금과 티켓을 어떻게 취급해야 할지 불확실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86,000
    • -0.06%
    • 이더리움
    • 172,000
    • -0.86%
    • 리플
    • 216.2
    • -0.69%
    • 라이트코인
    • 48,620
    • -0.78%
    • 이오스
    • 2,817
    • -0.18%
    • 비트코인 캐시
    • 279,200
    • -2.55%
    • 스텔라루멘
    • 50.83
    • +1.58%
    • 트론
    • 15.11
    • +4.86%
    • 에이다
    • 38.68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100
    • -1.86%
    • 모네로
    • 64,550
    • -2.42%
    • 대시
    • 81,10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6,135
    • -1.92%
    • 44.8
    • -0.51%
    • 제트캐시
    • 39,540
    • -0.9%
    • 비체인
    • 3.874
    • -0.51%
    • 웨이브
    • 1,132
    • -1.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6.8
    • +0.57%
    • 비트코인 골드
    • 8,795
    • -1.51%
    • 퀀텀
    • 1,527
    • -1.55%
    • 오미세고
    • 657.2
    • -1.02%
    • 체인링크
    • 2,749
    • -0.97%
    • 질리카
    • 5.229
    • +7.57%
    • 어거
    • 11,80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