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스타트업 10곳 중 4곳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입력 2020-03-25 08:56

코스포,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실태 파악ㆍ정책 과제 제안 보고서 발표

(자료제공=코스포)
(자료제공=코스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스타트업 10곳 중 4곳은 매출 감소를, 10곳 중 3곳은 투자 차질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25일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의 실태를 파악하고 정책 과제를 제안하는 보고서를 정부에 건의했다. 조사는 코스포 회원사 8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이달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이루어졌다. 그 결과 △매출 감소(41.5%), △투자 차질(33.0%), △해외 사업 난항(16.0%) 등의 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포는 긴급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금융 및 정책자금 사각지대 해소, △벤처투자 심리회복, △위기산업 서비스 긴급 공공조달, △P2P 등 핀테크 기반 자금 유동 활성화 등 8개의 정책 과제를 1차로 제안했다.

코스포에 따르면 가장 심각한 문제는 정부의 지원 방안 중 스타트업 사각지대가 대단히 넓다는 점이다. 특히, 스타트업 투자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에서, 스타트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어디에도 포괄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빠져있다. 코스포는 “정부가 3차에 걸친 코로나19 종합 대책을 통해 특별자금 공급 등 지원책을 발표했으나 신생 기업의 실정에 맞지 않는 지원 기준과 현장의 업무 마비 등으로 스타트업은 이중고에 부딪혔다”고 지적했다.

코스포는 “스타트업은 성장잠재력을 토대로 투자를 통해 성장하기 때문에, 매출과 영업이익이 기업의 최우선 목표가 아니다”라며 “그러나 지금의 기업 지원방안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판단하기 때문에 중소기업 지원방안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례로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한 회원사 대표는 “대출자금 운용기관 창구의 문의 폭증으로 최초 상담을 진행하기조차 쉽지 않았다”며 “상담을 하다 보니 우리 기업의 전년도 매출을 고려해 300만 원 수준의 대출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하는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보증’의 경우 대상 기업의 목표 매출액 성장치 달성과 연동해 보증금액이 집행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위기 상황을 고려하는 방침이 수립되지 않았다. 코스포는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은 약정 금액을 지원받지 못하고 자금고갈에 빠질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비판했다.

코스포는 고용유지 지원 사업, 세제 감면 등의 대책에서 스타트업이 배제되지 않도록 하는 배려가 필요하며, 벤처 모태펀드 재정의 조기 집행, VC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부여, 관련 규제의 개선을 통해 크게 위축된 벤처투자 부문의 심리 회복을 위한 유인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성진 코스포 대표는 “코로나19로 피해와 고통은 모든 국민이 마찬가지겠지만, 정말 많은 스타트업들이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며 “정부와 소통하며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9,000
    • +2.94%
    • 이더리움
    • 202,400
    • +8.53%
    • 리플
    • 238.9
    • +5.75%
    • 라이트코인
    • 55,400
    • +8.73%
    • 이오스
    • 3,253
    • +7.89%
    • 비트코인 캐시
    • 306,900
    • +5.46%
    • 스텔라루멘
    • 59.58
    • +3.62%
    • 트론
    • 16.39
    • +4.33%
    • 에이다
    • 42.73
    • +5.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000
    • +4%
    • 모네로
    • 69,000
    • -0.14%
    • 대시
    • 88,050
    • +4.45%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5.58%
    • 47.22
    • +2.23%
    • 제트캐시
    • 44,360
    • +2.26%
    • 비체인
    • 4.621
    • +11.89%
    • 웨이브
    • 1,223
    • +6.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8.8
    • +5.58%
    • 비트코인 골드
    • 9,495
    • +3.54%
    • 퀀텀
    • 1,679
    • +5.93%
    • 오미세고
    • 729.1
    • +7.76%
    • 체인링크
    • 3,309
    • +15.34%
    • 질리카
    • 5.667
    • +1.02%
    • 어거
    • 12,26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