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호주·뉴질랜드, 코로나19 확산 억제 위해 ‘전국 봉쇄’

입력 2020-03-23 17:27

호주, 유람선 입항도 거부…뉴질랜드 “이틀 안에 전국적인 봉쇄 들어갈 것”

▲호주 시드니의 한 레스토랑에 23일(현지시간) 사람들의 출입을 금지하는 테이프가 처져 있다. 호주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 소매 매장 문을 닫는 등 사실상의 전국 봉쇄령을 실시했다. 시드니/EPA연합뉴스
▲호주 시드니의 한 레스토랑에 23일(현지시간) 사람들의 출입을 금지하는 테이프가 처져 있다. 호주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 소매 매장 문을 닫는 등 사실상의 전국 봉쇄령을 실시했다. 시드니/EPA연합뉴스
호주와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아예 전국적인 봉쇄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대국민 TV 연설에서 코로나19 감염을 피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초점을 맞춘 일련의 정책을 발표했다.

모리슨 총리는 “23일부터 체육관과 카페, 교회와 클럽, 레스토랑 등이 문을 닫을 것”이라며 “필수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상점 운영이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의 전국적인 봉쇄(Lockdown) 조치라는 평가다.

한편 호주 정부는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실은 크루즈선의 입항도 거부해 코로나19 부담을 사서 지지는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마크 맥고완 서호주 주총리는 “당초 23일 저녁 프리맨틀항에 입항할 예정인 MSC매그니피카 크루즈선의 1700명 승객 중 250명 이상이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들의 하선을 절대 허용할 수 없다. 시드니에서 일어난 일이 재연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드니에서 2700명의 승객을 태운 ‘루비 프린세스’호가 정박했는데 이 유람선에서 4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23일 “이틀 안에 전국적인 봉쇄에 들어갈 것”이라며 “모든 가정은 자체 격리에 들어가야 하며 필수적이지 않은 매장은 문을 닫고 학교는 휴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소 4주간 유지될 이번 조치는 지역사회 감염 사슬을 끊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봉쇄가 없다면 수만 명의 생명이 위협에 놓이고 의료 서비스가 붕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던 총리는 “이번 결정은 뉴질랜드 현대 역사상 가장 심각한 제한 조치”라며 “이번 결정을 쉽게 내린 것이 절대 아니다. 봉쇄령은 바이러스를 늦추고 생명을 살릴 최고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의 코로나바이러스 맵에 따르면 23일 기준 호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582명, 뉴질랜드는 102명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87,000
    • +0.12%
    • 이더리움
    • 172,600
    • -0.17%
    • 리플
    • 216.4
    • -0.46%
    • 라이트코인
    • 48,850
    • -0.14%
    • 이오스
    • 2,822
    • +0.04%
    • 비트코인 캐시
    • 280,700
    • -1.58%
    • 스텔라루멘
    • 50.76
    • +1.34%
    • 트론
    • 15.11
    • +4.57%
    • 에이다
    • 38.64
    • -0.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000
    • -1.26%
    • 모네로
    • 64,550
    • -2.49%
    • 대시
    • 80,900
    • -2.47%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1.68%
    • 44.8
    • -0.24%
    • 제트캐시
    • 39,540
    • -0.53%
    • 비체인
    • 3.866
    • -0.77%
    • 웨이브
    • 1,133
    • -1.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6.8
    • +0.74%
    • 비트코인 골드
    • 8,760
    • -1.18%
    • 퀀텀
    • 1,522
    • -1.62%
    • 오미세고
    • 657.2
    • -1.32%
    • 체인링크
    • 2,754
    • -0.65%
    • 질리카
    • 5.16
    • +5.98%
    • 어거
    • 11,8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