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교육부 “전국 단위 개학 연기 계획 없어”…코로나19 대책본부 확대

입력 2020-02-21 15:35

유ㆍ초중등 대책단ㆍ대학 및 유학생 대책단 가동

▲김규태 고등교육정책실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간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규태 고등교육정책실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간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코로나19 우려로 3월 전국 단위의 유치원,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 연기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김 실장은 “현재까지 전국 단위 개학 연기를 실시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부로 자체 코로나19 대응조직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본부장인 '대책본부'로 확대·개편했다. 대책본부에는 '유·초·중등 대책단'과 '대학 및 유학생 대책단'이 마련된다.

교육부는 이날 서울시와 대책 회의를 열고 '중국 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 회의에서는 중국에서 유학생이 입국할 때 대학이 자체 수송하기 어려운 경우 서울시와 자치구가 운송수단(셔틀)과 비용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기숙사 등 대학이 운영하는 시설이 수용하지 못한 유학생은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5개 임시거주시설에 수용하기로 했다.

임시거주시설에는 의심 증상이 있었으나 음성판정을 받은 유학생이나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으나 머물 곳이 없는 유학생이 등이 우선 입주한다. 다만 입주는 '자율'로 해당 유학생이 신청하지 않으면 입주하지 않는다.

유은혜 부총리는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많은 학생들이 밀집해 생활하는 학교의 특성상 철저한 방역을 통해 학교 내 모든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최선을 다해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4,000
    • -6.77%
    • 이더리움
    • 156,700
    • -6.95%
    • 리플
    • 212.9
    • -2.61%
    • 라이트코인
    • 46,800
    • -4.1%
    • 이오스
    • 2,627
    • -7.3%
    • 비트코인 캐시
    • 257,000
    • -7.15%
    • 스텔라루멘
    • 48.69
    • -5.71%
    • 트론
    • 13.73
    • -3.92%
    • 에이다
    • 35.28
    • -4.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500
    • -11.35%
    • 모네로
    • 58,050
    • -7.86%
    • 대시
    • 79,100
    • -8.77%
    • 이더리움 클래식
    • 5,795
    • -7.35%
    • 45.19
    • -5.08%
    • 제트캐시
    • 36,580
    • -7.74%
    • 비체인
    • 3.595
    • -8.62%
    • 웨이브
    • 1,007
    • -8.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7.9
    • -6.41%
    • 비트코인 골드
    • 8,530
    • -8.13%
    • 퀀텀
    • 1,450
    • -6.09%
    • 오미세고
    • 600
    • -4.91%
    • 체인링크
    • 2,579
    • -7.2%
    • 질리카
    • 4.55
    • -4.61%
    • 어거
    • 12,180
    • -5.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