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美 법원, 화웨이 위헌소송 기각...“특권이지 헌법적 권리 아니다”

입력 2020-02-19 17:20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로고. AP뉴시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로고. AP뉴시스

미국 법원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가 미국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위헌 소송을 기각했다.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연방 텍사스 동부 지방법원은 화웨이가 자사 제품 사용을 금지한 미국 정부 결정이 헌법 위헌이라며 제기한 소송을 기각했다.

아모스 마잔트 판사는 “미 의회는 연방 기관들이 중국 화웨이 및 ZTE와 사업하는 것을 제한할 권한을 갖고 있다”면서 “연방정부와의 계약은 특권이지 헌법적으로 보장된 권리가 아니다”라고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해 3월 화웨이는 미국의 2019 국방수권법(NDAA)이 위헌이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정부가 화웨이 등 중국 통신기업들의 기술을 이용하거나 이들 기업의 기술을 이용하는 다른 사업체와 거래하는 것을 NDAA가 금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화웨이는 “화웨이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며 현재와 미래 사업을 훼손한다”고 주장했다.

마잔트 판사는 또 “화웨이의 다른 사업을 막지도 않는다”면서 “미국의 개인 사업자를 비롯한 다른 회사들과 여전히 거래할 수 있고 전 세계 169개의 나라들과도 지금하는 것처럼 계속 사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이번 판결에 대해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미 정부의 접근 방식은 그릇된 것”이라면서 실망감을 나타내고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은 이번 판결로 미국의 압박에 대해 화웨이가 펼치고 있는 대응 전략이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달 초 화웨이는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상대로 특허 이용료를 지불하라는 소송을 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 거래 기업에 정부보조금 지원 중단을 결정하자,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미국은 자국 내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막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동맹국들에게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화웨이는 지난해 전년 대비 18% 증가한 8500억 위안(약 144조30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4,000
    • -0.31%
    • 이더리움
    • 205,800
    • -1.11%
    • 리플
    • 240
    • -1.19%
    • 라이트코인
    • 56,050
    • -0.18%
    • 이오스
    • 3,316
    • +0%
    • 비트코인 캐시
    • 312,600
    • -5.16%
    • 스텔라루멘
    • 63.12
    • +2.43%
    • 트론
    • 16.3
    • -1.51%
    • 에이다
    • 43.75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8,900
    • -5.23%
    • 모네로
    • 70,150
    • +0.36%
    • 대시
    • 100,000
    • +8.87%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0.56%
    • 47.49
    • -0.65%
    • 제트캐시
    • 49,520
    • +5.81%
    • 비체인
    • 4.658
    • -3.22%
    • 웨이브
    • 1,275
    • +5.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5
    • +5.59%
    • 비트코인 골드
    • 12,120
    • -0.41%
    • 퀀텀
    • 1,796
    • -1.86%
    • 오미세고
    • 733
    • -2.46%
    • 체인링크
    • 3,987
    • +4.1%
    • 질리카
    • 5.635
    • +1.17%
    • 어거
    • 12,570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