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케미칼 ‘주사용 후탄’ 발매 14년…혈액 투석환자 안전성 개선

입력 2020-02-19 10:40

짧은 반감기 강점…혈액투석기 내에서만 항응고 작용

(사진제공=SK케미칼)
(사진제공=SK케미칼)

혈액 체외순환에 사용되는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이 SK케미칼의 대표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SK케미칼은 2005년 일본 토리이로부터 도입해 국내 처음 소개한 혈액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FUTHAN inj·성분명 나파모스타트메실산염)이 발매 14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14년 간 판매량은 1257만 병으로, 2010년 이후 10년 연속 국내 매출 100억 원을 기록했다.

후탄은 국내 발매 당시 진행된 국내 다기관 공동 임상에서도 출혈경향 환자의 혈액 투석 시 체외에서 충분한 항응고 효과를 발휘 하면서 출혈 증가를 유발하지 않았다. 반감기가 매우 짧은 것이 최대 장점으로, 5~8분의 반감기로 꼭 필요한 필터와 혈액투석기 내에서만 항응고 작용을 하며 전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투여를 종료한 후 15분이 지나면 체내에서 검출되지 않는다.

표준적인 항응고제인 헤파린은 돼지 내장에서 추출한 원료로 정제·가공해 만든다. 헤파린의 반감기는 약 1시간 30분(0.7시간-2.5시간)이며 투여용량 등에 따라 더 길어질 수 있다. 혈액 체외순환을 마치고도 항응고 효과가 전신에 남으면 신체 다른 부위에서 출혈의 위험이 있다. 특히 중환자는 출혈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후탄은 중환자의 신장 기능을 대신하는 ‘지속적 신대체요법’ 시 항응고제로 널리 사용 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는 혈액 투석 환자의 수술 전·후, 출혈, 저 혈소판 환자에도 사용 할 수 있다. 또 혈액의 체외 순환을 통해 비정상적인 심폐 기능을 보조하는 체외막산소화장치(ECMO)시 항응고제로도 급여기준이 확대됐다.

일본 투석 협회의 연례 보고에 따르면 1986년 6.3%였던 과다 출혈로 인한 혈액투석 환자의 사망률이 주사용 후탄의 발매 이후 매년 큰 폭으로 감소, 2015년 1.4%로 나타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52,000
    • -0.31%
    • 이더리움
    • 203,300
    • +0%
    • 리플
    • 238.9
    • -0.58%
    • 라이트코인
    • 55,200
    • -1.43%
    • 이오스
    • 3,244
    • -0.8%
    • 비트코인 캐시
    • 318,400
    • +3.01%
    • 스텔라루멘
    • 59.64
    • -0.98%
    • 트론
    • 16.41
    • -0.61%
    • 에이다
    • 43.64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3,800
    • +11.86%
    • 모네로
    • 68,900
    • -0.86%
    • 대시
    • 90,000
    • +0.61%
    • 이더리움 클래식
    • 6,955
    • +2.81%
    • 47.23
    • -0.99%
    • 제트캐시
    • 44,360
    • -1.4%
    • 비체인
    • 4.697
    • +1.73%
    • 웨이브
    • 1,194
    • -2.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3.8
    • -2.66%
    • 비트코인 골드
    • 10,340
    • +7.71%
    • 퀀텀
    • 1,797
    • +5.83%
    • 오미세고
    • 733.2
    • +0.16%
    • 체인링크
    • 3,465
    • +2.7%
    • 질리카
    • 5.463
    • -2.11%
    • 어거
    • 12,390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