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나항공, '생존경영' 돌입…전 임원 사표내고 급여 30% 반납

입력 2020-02-18 15:22 수정 2020-02-18 15:29

일반직, 운항승무직, 케빈승무직, 정비직 등 전직종 대상으로 무급휴직 10일 실시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전년도 어닝 쇼크와 ‘코로나 19’ 등으로 촉발된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전 임직원이 위기극복에 동참하기로 했다.

대표이사 등 전 임원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사장과 임원들은 각각 급여의 40%,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9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되어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말했다.

우선 전 임원은 현재의 위기를 헤쳐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전원 일괄 사표를 제출한다.

또 전 임원들은 급여의 30%, 한 사장은 이보다 많은 40%를 반납한다. 모든 조직장들 역시 급여 20% 반납에 나선다.

일반직, 운항승무직, 케빈승무직, 정비직 등 전직종을 대상으로는 무급휴직 10일을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중국 노선 79% 축소, 동남아시아 노선을 약 25% 줄이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함에 따라, 유휴인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사내ㆍ외 각종 행사를 축소하는 등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은 영업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4일 예정됐던 창립 32주년 기념식도 취소한 바 있다.

한 사장은 "상기 대책은 코로나19 영향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지속된다"며 "각 안건별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별도 안내할 예정"이라며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열매를 거둘 수 있도록 경영진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80,000
    • -7.22%
    • 이더리움
    • 156,600
    • -7.06%
    • 리플
    • 212.4
    • -2.97%
    • 라이트코인
    • 46,860
    • -3.98%
    • 이오스
    • 2,623
    • -7.51%
    • 비트코인 캐시
    • 256,400
    • -7.37%
    • 스텔라루멘
    • 48.69
    • -5.71%
    • 트론
    • 13.69
    • -4.2%
    • 에이다
    • 35.14
    • -5.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500
    • -11.22%
    • 모네로
    • 58,050
    • -7.86%
    • 대시
    • 78,350
    • -9.63%
    • 이더리움 클래식
    • 5,785
    • -7.51%
    • 45.19
    • -5.08%
    • 제트캐시
    • 36,580
    • -7.74%
    • 비체인
    • 3.585
    • -8.87%
    • 웨이브
    • 1,007
    • -8.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7.5
    • -6.63%
    • 비트코인 골드
    • 8,530
    • -8.13%
    • 퀀텀
    • 1,446
    • -6.47%
    • 오미세고
    • 600
    • -4.91%
    • 체인링크
    • 2,579
    • -7.13%
    • 질리카
    • 4.55
    • -4.61%
    • 어거
    • 12,120
    • -5.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