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경의ㆍ경춘선숲길, 미세먼지 감소ㆍ생태계 복원 등 효과 다양”

입력 2020-01-23 06:00

▲경춘선 숲길 사진. (출처=서울시)
▲경춘선 숲길 사진. (출처=서울시)

서울시가 철도 폐선부지를 녹색 선형 공원으로 재생한 ‘경의‧경춘선숲길’이 지역경제 활성화부터 미세먼지 저감까지 다양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서울시가 발표한 '경의·경춘선숲길 사업효과 분석'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경의ㆍ경춘설 숲길에는 하루 평균 3만3000여 명(경의선숲길 2만5000명·경춘선숲길 8000명)이 다녀갔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시숲이 도시 생태계 복원, 건전한 도시환경 보전,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효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숲길 두 곳이 조성되면서 확충된 녹지는 축구장 22개 규모(총면적 15만7518㎡)에 이른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는 165대 경유차가 연간 내뿜는 만큼인 미세먼지(총 277kg)를 저감시키는 효과를 낸다.

숲길 온도는 주변 지역보다 10도 가량 낮게 측정돼 열섬현상 완화 효과도 확인됐다.

생물종 다양성을 높이는 등 생태계 복원 효과도 나타났다. 경의선숲길에는 천연기념물 황조롱이(제323-8호)가 발견됐고 경춘선숲길에서는 서울시 보호종인 쇠딱다구리, 꾀꼬리, 박새가 서식하고 있었다.

서울시는 기존 철길을 최대한 보전하면서도 방치된 철길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어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했다. 폐선 부지를 공원으로 재생한 ‘경의‧경춘선숲길’ 효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향후 유사한 공원 등 재생 사업에 참고할 예정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경의·경춘선숲길 조성 이후 미세먼지 저감, 도심 열섬현상 완화, 생태계 회복 같은 도시 숲의 효과가 확인됐다"며 "하루 평균 3만3천여 명의 발길이 이어지며 지역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20,000
    • -0.83%
    • 이더리움
    • 169,500
    • -0.88%
    • 리플
    • 217
    • +0.6%
    • 라이트코인
    • 48,750
    • +0.43%
    • 이오스
    • 2,789
    • +0%
    • 비트코인 캐시
    • 282,500
    • +0.32%
    • 스텔라루멘
    • 49.73
    • -0.76%
    • 트론
    • 14.28
    • -1.18%
    • 에이다
    • 38.67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500
    • -0.38%
    • 모네로
    • 63,450
    • +3%
    • 대시
    • 81,55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125
    • -0.89%
    • 44.62
    • -0.4%
    • 제트캐시
    • 38,990
    • -0.15%
    • 비체인
    • 3.882
    • +0.23%
    • 웨이브
    • 1,151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
    • -0.63%
    • 비트코인 골드
    • 8,825
    • -2.59%
    • 퀀텀
    • 1,514
    • -0.85%
    • 오미세고
    • 662
    • +0.12%
    • 체인링크
    • 2,742
    • -1.61%
    • 질리카
    • 4.783
    • +0.67%
    • 어거
    • 11,750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