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300인 미만' 사업장 3곳 중 1곳…"주 52시간제 도입 안 했다"

입력 2020-01-21 08:58

(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 제공)

올해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 대상으로 주 52시간제가 전면 시행됐지만, 여전히 기업 3곳 중 1곳은 도입이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90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21일 설문에 따르면 주 52시간제 도입현황에 대해 살펴본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7.4%는 도입, 나머지 32.6%는 도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도입한 기업의 경우 △’종업원수 300인 이상’ 10.5% △’종업원수 50인 이상~300인 미만’ 31.2% △’종업원수 5인 이상~50인 미만’ 47.5% 그리고 △’종업원수 5인 미만’ 51.9% 순으로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 주52시간제 미도입 현황으로는 △’디자인ㆍ미디어’(46.7%) 분야가 가장 높았다. 이어서 △’전기ㆍ전자’(37.3%) △’생산ㆍ건설ㆍ운송’(35.8%) △’영업ㆍ영업관리’(33.3%) △’외식ㆍ부식ㆍ음료’(32.4%) 순으로 근로시간 단축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개정 근로기준법에 따라 중소기업, 즉 근로자 50인 이상~300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올해 1월부터 주52시간제 적용 기업에 해당된다. 하지만 이 같은 법규에도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고 있지 않고 있는 것.

올해부터 중소기업은 주52시간제가 시행되지만 동시에 1년의 계도기간도 부여됐다. 이 때문일까. 사업장별 미도입 이유에 대해서는 조금씩 차이를 보였는데, △300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계도기간을 감안해 미룬다’(39.3%)를 미도입 이유 1위에 꼽은 것. 2위에는 '타 기업 현황을 참고해 준비할 예정’(24.3%)이 꼽혔다. 법망을 피할 시간 1년을 벌었기 때문인지 대체로 서두르지 않는 모습이었다. 2위에는 타 기업 현황을 참고해 준비할 예정’(24.3%)이 올랐다.

△50인 미만 사업장은 상황이 더 좋지 않았다. 미도입 이유 1위에 ‘원래도 근로시간에 대해 회사 측의 관리가 일절 없었음’(43.2%)이 꼽힌 것으로, 그 간의 근무환경 실태가 반영된 것은 아닐지 추측게 한다.

한편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제 시행방식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가장 먼저 각종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22.7%), PC-OFF를 통해 연장근무를 제한(16.9%)하고 있었다. 또한, 기존의 회의 및 결재라인을 줄이고(12.2%) 휴식 및 흡연 등에 대해 기존보다 주의를 강화(8.8%)하는 한편 모바일 및 PC를 통한 근태관리 솔루션(19.7%) 등을 갖추며 근로방식을 줄여가는 모습이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고용노동부,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 협의체' 운영을 통해 본격 계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90,000
    • +0.05%
    • 이더리움
    • 311,400
    • -0.13%
    • 리플
    • 328.2
    • +1.23%
    • 라이트코인
    • 89,800
    • +3.7%
    • 이오스
    • 4,886
    • +2.2%
    • 비트코인 캐시
    • 445,700
    • -0.04%
    • 스텔라루멘
    • 83.72
    • +0.08%
    • 트론
    • 23.88
    • +0.93%
    • 에이다
    • 69.6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800
    • -2.4%
    • 모네로
    • 95,200
    • -0.16%
    • 대시
    • 124,2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11,330
    • +1.25%
    • 70.6
    • -2.35%
    • 제트캐시
    • 72,800
    • +0.07%
    • 비체인
    • 7.884
    • +0.7%
    • 웨이브
    • 1,676
    • -2.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4
    • +3.2%
    • 비트코인 골드
    • 12,120
    • -1.14%
    • 퀀텀
    • 2,860
    • +0.42%
    • 오미세고
    • 1,323
    • +1.93%
    • 체인링크
    • 4,935
    • -2.76%
    • 질리카
    • 8.857
    • +2.83%
    • 어거
    • 15,71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