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철수, 정계복귀 첫 행선지는 광주…호남표심 다독이며 ‘독자노선’

입력 2020-01-20 16:04 수정 2020-01-20 16:36

현충원 찾은 자리서도 DJ 먼저 참배…통합 질문엔 “많은 분 말씀 듣겠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열사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열사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귀국 후 첫 행선지로 호남을 택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돌풍’을 일으켰던 호남에서 새 출발의 의지를 다지는 행보로 풀이된다.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한 안 전 의원은 20일 정계복귀 첫 행보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곧바로 광주로 가서 국립 5·18 민주묘역을 방문해 헌화·참배했다.

안 전 의원이 광주를 방문한 것은 2018년 1월 이후 2년 만이다. 첫 행선지를 호남으로 정한 것에는 지난 총선에서 자신의 지지 기반이 됐던 호남 민심을 추스르기 위한 안 전 의원의 정치적 포석이 깔렸다는 분석이다. 안 전 의원은 현충원에서도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먼저 찾았다. 묘지 곳곳을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의 영호남 화합,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호남 기반의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 역사 물줄기의 옳은 길이고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귀국길에서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는 안 전 의원은 이날 행보에서 향후 정치적 노선의 방향을 명확히 하지 않았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용적 정당 역시 호남을 기반으로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 내외 많은 분을 만나 뵙고 말씀을 듣는 것이 먼저”라며 “동의를 구하고 함께 결정하겠다. 제가 해외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정계 복귀를 앞두고 여러 시나리오가 거론되던 상황에서 안 전 의원이 ‘실용적 중도 정당’을 가장 우선적으로 언급한 것은 일단 ‘독자노선’으로 방향을 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해석이다. 보수통합·호남신당 등 정계개편이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전략적 유연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06,000
    • +6.62%
    • 이더리움
    • 162,700
    • +3.83%
    • 리플
    • 210.8
    • +2.28%
    • 라이트코인
    • 47,670
    • +2.08%
    • 이오스
    • 2,734
    • +3.36%
    • 비트코인 캐시
    • 270,700
    • +4.4%
    • 스텔라루멘
    • 49.62
    • +3.44%
    • 트론
    • 14.2
    • +5.34%
    • 에이다
    • 36.9
    • +4.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700
    • +9.88%
    • 모네로
    • 57,550
    • +3.88%
    • 대시
    • 80,300
    • +5.1%
    • 이더리움 클래식
    • 6,070
    • +0.66%
    • 45.3
    • +1.48%
    • 제트캐시
    • 37,610
    • +5.29%
    • 비체인
    • 3.62
    • +3.87%
    • 웨이브
    • 1,020
    • +5.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2.1
    • +3.8%
    • 비트코인 골드
    • 8,915
    • +6.89%
    • 퀀텀
    • 1,479
    • +1.79%
    • 오미세고
    • 631
    • +6.75%
    • 체인링크
    • 2,622
    • +3.6%
    • 질리카
    • 4.698
    • +5.05%
    • 어거
    • 12,420
    • +2.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