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고려대 개교 이래 첫 종합감사…조국 자녀 입시비리 의혹 포함

입력 2020-01-16 15:16 수정 2020-01-16 15:50

▲고려대 전경 (고려대 홈페이지)
▲고려대 전경 (고려대 홈페이지)

고려대학교가 개교 이래 처음으로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는다.

교육부는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고려대에 대해서 종합감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는 전날 이 같은 내용의 종합감사 계획을 담은 공문을 고려대에 보냈다.

교육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된 부분도 함께 들여다볼 계획이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서울 주요 13개 대학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당시에도 조 씨와 관련한 의혹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지난해 7월 설립 이래 종합감사를 한번도 받지 않은 대형 사립대(학생 수 6000명 이상) 16개교를 종합감사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려대는 연세대 홍익대에 이어 세번째다. 고려대는 지금까지 회계감사만 받았을 뿐 종합감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고려대 법인과 학교 운영 전반에 대해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법인 이사회 운영 △재무·회계관리 △교직원 임용 등 인사 관리 △국가재정지원사업 집행 관리 등을 살필 예정이다. 감사 인력은 회계사와 시민감사관 등 20여 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고려대는 2018년 교육부 회계부문 감사에서 교직원들이 유흥비나 퇴직자 선물 구입 등에 교비를 부당하게 사용한 사례가 대거 적발된 적 있다. 교직원이 전임 비서실장의 정년퇴임 선물로 543만 원 상당의 ‘황금열쇠’를 구매하고, 고려대 의료원이 교원 27명 퇴직 기념품으로 1명당 순금 30돈 씩을 지급하면서 1억5000여만 원을 교비회계로 집행하는 등의 비위 사실이 드러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39,000
    • -0.96%
    • 이더리움
    • 170,100
    • -0.99%
    • 리플
    • 217.5
    • +0.55%
    • 라이트코인
    • 48,980
    • +0.37%
    • 이오스
    • 2,8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14%
    • 스텔라루멘
    • 49.83
    • -0.66%
    • 트론
    • 14.32
    • -1.24%
    • 에이다
    • 38.92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600
    • -0.84%
    • 모네로
    • 63,500
    • +3.25%
    • 대시
    • 81,950
    • -1.5%
    • 이더리움 클래식
    • 6,150
    • -0.81%
    • 44.7
    • +0.45%
    • 제트캐시
    • 39,260
    • +0.08%
    • 비체인
    • 3.928
    • +0.59%
    • 웨이브
    • 1,155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4
    • -0.29%
    • 비트코인 골드
    • 8,895
    • -1.98%
    • 퀀텀
    • 1,526
    • -0.39%
    • 오미세고
    • 667.8
    • +1.66%
    • 체인링크
    • 2,763
    • -1.11%
    • 질리카
    • 4.789
    • +0.8%
    • 어거
    • 11,770
    • -3.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