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인영 "긴 국회 대치 마침표… 검찰, 본연의 자리로"

입력 2020-01-13 11:12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검경 수사권 조정법을 상정하고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표결 처리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침내 결론의 순간이 임박했다"면서 "내일이면 단 한 번도 안 바뀐 검찰의 특권이 해체되고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는 검찰개혁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폐기를 공약 1호로 내건 것과 같은 오기의 정치를 멈추고 결론에 승복해야 할 시간"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아울러 "긴 국회 대치에도 마침표를 찍자. 검찰개혁을 둘러싼 국회 토론의 막을 내리고 그 실행을 정부에 맡기자"며 "법무부 장관 탄핵, 숱한 고소, 고발 행위를 멈추고 법무부와 검찰이 본연의 역할을 다 하게 한걸음 물러서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검찰도 본연의 자리로 돌아갈 시간이다. 검찰총장은 조직을 정비하고 국민의 약속인 검찰개혁을 차질없이 수행해달라"며 "검찰개혁이 완료되는 대로 국회, 정부, 검찰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법률이 정한 대로 검찰개혁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대해서는 "정 후보자의 역량과 국정운영 비전이 잘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에서도 '적합'이 42%로 압도적"이라며 "사회적 합의가 내려진 만큼 본회의에 상정해 지체 없이 처리하고자 한다. (야당은) 국민 판단에 순응해 총리 인준에 적극 협력하라"고 요청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과 관련해 "대표가 한국당 사무부총장 부인이라고 한다. 한국당에 종속된 영혼 없는 정당이라는 생생한 증거"라며 "국민 혼돈을 초래할 목적으로 유사 정당 명칭을 사용해 창당하는 것은 정치를 웃음거리로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위성정당은 선거법 개정,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정신과 취지를 밑바닥에서부터 흔드는 퇴행적 정치 행위"라며 "불허할 이유는 셀 수 없이 많다. 한국당에 진지한 성찰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90,000
    • -1.91%
    • 이더리움
    • 156,700
    • -0.57%
    • 리플
    • 209.4
    • -2.51%
    • 라이트코인
    • 46,850
    • -0.97%
    • 이오스
    • 2,647
    • +0.11%
    • 비트코인 캐시
    • 258,100
    • -1.11%
    • 스텔라루멘
    • 48.29
    • -0.86%
    • 트론
    • 13.58
    • -1.38%
    • 에이다
    • 35.6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0.89%
    • 모네로
    • 56,650
    • -2.24%
    • 대시
    • 77,40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6,120
    • +4.88%
    • 44.32
    • -1.93%
    • 제트캐시
    • 35,970
    • -1.94%
    • 비체인
    • 3.5
    • -2.91%
    • 웨이브
    • 982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4.8
    • -1.32%
    • 비트코인 골드
    • 8,465
    • -1.17%
    • 퀀텀
    • 1,436
    • -1.51%
    • 오미세고
    • 594.9
    • -1.51%
    • 체인링크
    • 2,561
    • -1.54%
    • 질리카
    • 4.49
    • -1.17%
    • 어거
    • 11,990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