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레바논 검찰, 카를로스 곤 출국 금지...구속 가능성은 낮아

입력 2020-01-10 10:50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8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가진 도주 후 첫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며 이마의 땀을 닦고 있다. 베이루트/로이터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8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가진 도주 후 첫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며 이마의 땀을 닦고 있다. 베이루트/로이터연합뉴스
레바논 검찰은 9일(현지시간) 일본에서 보석 중 중동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레바논 검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ICPO, 인터폴)에서 발행된 국제 수배서 등에 따라 곤 전 회장을 심문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외교 경로를 통해 협력을 요청한 일본에 일정한 배려를 보여준 것으로 보이지만, 구속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적다는 게 중론이다.

인터폴은 일본의 요청으로 곤 전 회장에 대해 국제 수배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레바논 검찰은 9일 수도 베이루트 중심부에 있는 법무부 시설에서 수배서 등에 근거해 곤 전 회장을 심문하고, 당분간 곤 전 회장의 출국을 금지했다.

레바논 검찰은 일본 쪽에서 서류를 계속 수집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출국금지 기간은 검찰이 곤 전 회장을 기소할지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레바논에 있는 일본의 오쿠보 대사를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과 만나게 하는 등 사실 관계 규명을 위한 협력을 적극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곤 회장은 8일 기자 회견에서 “레바논은 법률이 존중될 것으로 믿고 있다”며 일본의 신병 인도 요청에 레바논 정부가 응할 가능성은 없다는 인식을 보였다. 실제로 레바논 정부는 “입국에 불법은 없었다”며 곤 전 회장을 옹호하는 자세를 보여왔다.

곤 회장은 9일 프랑스 뉴스 전문 채널 ‘프랑스24’와의 인터뷰에서 레바논 검찰이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에 대해 “변호사로부터 통상적인 절차로서의 수사가 있을 것이고, 그 사이 여권은 압수된다고 설명받았다. 예상하고 있었기 때문에 놀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곤 전 회장은 레바논에 입국할 때 사용한 프랑스 여권을 이미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인터폴의 수배서는 구속력은 없지만, 곤 전 회장이 다른 나라로 가면 구속될 위험이 있다. 그는 8일 기자회견에서 특히 자신이 국적을 가진 프랑스, 레바논, 브라질 3개국 언론의 질의에 우선적으로 답변하는 등 여론에 호소하려는 듯한 인상을 줬다.

프랑스 르피가로 인터넷판이 실시 중인 여론조사에 따르면 9일 오전 시점에 응답자의 60%가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에서의 설명에 대해 “납득했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61,000
    • -0.18%
    • 이더리움
    • 277,300
    • +1.54%
    • 리플
    • 288.6
    • +1.26%
    • 라이트코인
    • 73,200
    • -0.48%
    • 이오스
    • 4,353
    • +1.37%
    • 비트코인 캐시
    • 384,600
    • +0.87%
    • 스텔라루멘
    • 71.46
    • +0.52%
    • 트론
    • 20.7
    • +2.48%
    • 에이다
    • 59.2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5,000
    • -1.71%
    • 모네로
    • 83,350
    • +0.24%
    • 대시
    • 108,1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9,120
    • +0.61%
    • 60.66
    • +1.98%
    • 제트캐시
    • 61,950
    • +1.06%
    • 비체인
    • 7.002
    • +4.1%
    • 웨이브
    • 1,420
    • +1.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45%
    • 비트코인 골드
    • 10,250
    • +0.79%
    • 퀀텀
    • 2,515
    • +0.8%
    • 오미세고
    • 1,051
    • -0.85%
    • 체인링크
    • 5,195
    • +8.25%
    • 질리카
    • 7.279
    • -0.27%
    • 어거
    • 13,76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