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제유가, 중동 리스크에 급등..미군,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실세’ 살해

입력 2020-01-03 14:37 수정 2020-01-03 17:43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미군의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AF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미군의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AFP연합뉴스
미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란 혁명수비대의 정예조직 ‘쿠드스군(Quds forces)’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다.

3일 영국 런던 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공습 직전에 비해 약 4% 급등하면서 한때 배럴당 69달러 선까지 뛰었다. 또 뉴욕 시장의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 가격도 한때 배럴당 63달러 대 후반으로, 4% 가까이 뛰었다.

시장에서는 미군의 이란 공격 여파로 중동 지역의 긴장이 폭발적으로 고조돼, 이 지역에서의 원유 공급이 큰 영향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미국 언론들은 솔레이마니가 미군의 폭격에 의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포린폴리시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라크 국영 TV는 전날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국제공항 인근 도로에서 차량 행렬이 공격을 받아 여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사망자 가운데에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실세로 알려진 솔레이마니 사령관도 포함됐다.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EPA연합뉴스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EPA연합뉴스
솔레이마니는 이란의 정예부대인 ‘혁명수비대’ 산하에서 외국에서의 특수 임무를 담당하는 ‘쿠드스군’ 사령관으로 활동했다. 시리아와 이라크 등지에서 이란의 영향력을 확대시키기 위한 대외 공작을 담당하는 책임자로, 이란에서는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실력자로 꼽힌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로부터도 신뢰가 두터운 것은 물론, 국민들로부터도 신망이 높은 인물이다.

그의 사망에 대해 미국 국방부도 확인했다. 국방부는 2일 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미국이 테러 조직으로 지정한 이란 혁명수비대의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해외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또 “솔레이마니가 중동 지역에서 미국 외교관이나 미군을 표적으로 공격을 준비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31일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 습격도 그가 승인했다는 것이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이라크는 2019년 가을 이후 현지 주둔 미군 등을 대상으로 10회 이상의 공격을 했는데, 이들 모두 솔레이마니가 지휘한 것이었다.

그동안 트럼프 정권은 솔레이마니가 이란의 중동 내 세력 확장을 주도해 온 것으로 간주해 적대시해왔다. 트럼프는 작년 6월 미국의 드론이 격추됐을 때 이란에 대한 공습을 단행하기 직전에 중지했고, 9월 일어난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을 이란이 단행했다고 단정했지만 군사 공격은 보류했었다.

솔레이마니의 사망을 계기로 이란이 보복 공격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한 미국의 맞대응은 물론이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일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과 이란이 지원하는 무장 세력에 대해 “공격 통보나 징후가 있으면 선제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선제 공격도 불사할 뜻을 나타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52,000
    • -4.22%
    • 이더리움
    • 193,800
    • -6.15%
    • 리플
    • 230
    • -4.21%
    • 라이트코인
    • 52,150
    • -6.12%
    • 이오스
    • 3,064
    • -7.1%
    • 비트코인 캐시
    • 291,600
    • -8.68%
    • 스텔라루멘
    • 58.68
    • -3.14%
    • 트론
    • 15.25
    • -7.07%
    • 에이다
    • 40.41
    • -7.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7,300
    • -9.5%
    • 모네로
    • 66,900
    • -3.6%
    • 대시
    • 91,050
    • -4.46%
    • 이더리움 클래식
    • 6,515
    • -6.59%
    • 44.5
    • -7.23%
    • 제트캐시
    • 43,970
    • -8.26%
    • 비체인
    • 4.359
    • -8.54%
    • 웨이브
    • 1,276
    • +4.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8.2
    • -7.12%
    • 비트코인 골드
    • 10,880
    • -8.03%
    • 퀀텀
    • 1,659
    • -7.62%
    • 오미세고
    • 690
    • -7.99%
    • 체인링크
    • 3,736
    • -6.08%
    • 질리카
    • 5.131
    • -7.93%
    • 어거
    • 11,600
    • -6.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