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은행권, 장외채권 잔고 점유율 22%로 증가

입력 2019-12-12 07:46

2019년부터 100%로 상향된 LCR 규제 하한선 등 영향

▲2019년 우량등급 신용스프레드 추이 (자료 유안타증권)
▲2019년 우량등급 신용스프레드 추이 (자료 유안타증권)
은행권의 장외채권 잔고 점유율이 22%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은행권의 장외채권 잔고 점유율이 지난달 25일 기준 22% 수준까지 증가했다.

주로 국채 등 초우량 채권 위주의 편입에 집중한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권의 왕성한 식성은 유동성 규제에서 찾을 수 있다. △2019년부터 100%로 상향된 LCR 규제 하한선 △2020년부터 변경된 예대율 적용으로 인한 선제적 대응 등이 매수세를 이끌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83,000
    • +1.92%
    • 이더리움
    • 190,200
    • +4.68%
    • 리플
    • 262.6
    • +2.78%
    • 라이트코인
    • 66,900
    • +5.27%
    • 이오스
    • 4,391
    • +6.37%
    • 비트코인 캐시
    • 382,500
    • +6.34%
    • 스텔라루멘
    • 64.49
    • +7.64%
    • 트론
    • 19.55
    • +5.62%
    • 에이다
    • 48.24
    • +4.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7,900
    • -6.55%
    • 모네로
    • 74,850
    • +2.82%
    • 대시
    • 133,200
    • -2.56%
    • 이더리움 클래식
    • 11,170
    • +29.58%
    • 43.11
    • +7.88%
    • 제트캐시
    • 59,800
    • +7.94%
    • 비체인
    • 7.1
    • +6.77%
    • 웨이브
    • 1,001
    • +1.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9
    • +4.08%
    • 비트코인 골드
    • 14,000
    • -12.83%
    • 퀀텀
    • 2,246
    • +6.19%
    • 오미세고
    • 891.3
    • +4.06%
    • 체인링크
    • 3,062
    • +11.79%
    • 질리카
    • 5.84
    • +2.21%
    • 어거
    • 17,070
    • -7.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