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뉴욕증시, ‘미·중 무역합의 연기’ 시사 트럼프 발언에 사흘째 하락…다우 1.01%↓

입력 2019-12-04 07:55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사흘째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일 대비 280.23포인트(1.01%) 하락한 2만7502.81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0.67포인트(0.66%) 내린 3093.20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7.34포인트(0.55%) 떨어진 8520.64로 각각 장을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합의가 내년 말 미국 대선 이후로 연기될 수 있다고 시사한 것이 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미국 금융전문매체 마켓워치가 전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현재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런던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의 무역합의가 내년 대선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며 “나는 데드라인을 두지 않는다. 여러 측면에서 합의를 내년 대선 이후로 기다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렇게 말하지는 않겠다. 단지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지금 합의를 하고 싶어한다”며 “그러나 합의가 옳은 것인지 지켜볼 것이다. 합의는 올바른 것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중국 정부는 최악의 시나리오에도 준비돼 있다”는 트위터 트윗을 날렸다.

이미 트럼프는 전날에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대한 철강·알루미늄 관세를 복원하겠다고 트위터에 밝혀 투자 심리를 위축시킨 상태였다.

미국이 1560억 달러(약 186조 원)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15일 내리는 것이 예정된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트럼프의 부정적 발언이 나오면서 시장은 무역전쟁이 더욱 격렬해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무역전쟁 위협에 노출된 종목들이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세계 최대 건설기계업체 캐터필러 주가는 2%, 애플은 1.8% 각각 급락했다. 미국 주요 반도체업체 주가를 종합한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1.5% 떨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9,000
    • -1.43%
    • 이더리움
    • 173,800
    • -1.53%
    • 리플
    • 264
    • -1.86%
    • 라이트코인
    • 52,500
    • -1.96%
    • 이오스
    • 3,125
    • -2.68%
    • 비트코인 캐시
    • 245,600
    • -1.96%
    • 스텔라루멘
    • 63.6
    • -2.75%
    • 트론
    • 16.9
    • -1.17%
    • 에이다
    • 43.7
    • -3.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500
    • +0.62%
    • 모네로
    • 63,500
    • +1.11%
    • 대시
    • 60,40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4,451
    • -2.9%
    • 41.3
    • -2.13%
    • 제트캐시
    • 35,800
    • +4.71%
    • 비체인
    • 7.43
    • -12.49%
    • 웨이브
    • 625
    • -7.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4.55%
    • 비트코인 골드
    • 6,835
    • -2.08%
    • 퀀텀
    • 2,023
    • -0.25%
    • 오미세고
    • 866
    • -0.69%
    • 체인링크
    • 2,555
    • +6.5%
    • 질리카
    • 6.76
    • -9.02%
    • 어거
    • 11,930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