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시장은 '디플레' 우려, 서민은 '고물가' 비명

입력 2019-12-03 14:39 수정 2019-12-03 18:20

0%대 물가 상승률에도 체감물가 고공행진…"상승률 무관, 가격수준 자체가 높아"

근원물가 상승률이 20년 만에 최저치라지만 물가를 체감하는 정도는 경제주체에 따라 다르다. 시장은 디플레이션을 걱정하는데, 소비자들은 고물가에 신음한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11월 누계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보다 0.4% 올랐다. 근원물가인 농산물·석유류 제외지수 상승률도 0.9%에 그쳤다. 199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소비자가 체감하는 물가는 정반대다. 국가·도시 비교 통계사이트인 넘베오(Numbeo)에 따르면, 서울의 생활물가지수(뉴욕=100)는 조사대상 337개 대도시 중 26위를 차지했다. 뉴욕보다 낮지만, 파리와 런던, 홍콩보다는 높았다. 일부 품목에선 뉴욕을 앞지르기도 했다. 이는 사용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통계로, 공식 통계보다 체감물가에 가깝다.

체감물가가 높은 건 물가 상승률과 관계없이 절대적인 가격수준이 높아서다. 특히 외식비가 포함된 개인서비스 물가는 이미 1990년대에 ‘지붕’을 뚫었다. 1990~1999년 개인서비스 물가는 연평균 7.4%씩 올랐다. 같은 기간 연평균 실질성장률(7.1%)을 웃도는 수치다.

외식 품목에서 짜장면과 치킨, 커피는 1990년부터 1999년까지 10년간 각각 117.7%, 72.1%, 130.1% 올랐다. 외식 외 품목에선 고등학생 학원비가 92.5%, 영화 관람료를 81.3% 올랐다. 커피값 상승률은 2000~2009년 26.1%, 2010~2019년(2019년은 11월 기준) 17.1%로 둔화했지만, 이미 절대적인 가격수준이 높아진 탓에 체감물가는 떨어질 줄 모른다.

1990년대 개인서비스 물가가 급등한 배경 중 하나는 급격한 임금 상승이다. 임홍기 기획재정부 거시분석팀장은 “개인서비스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체가 사람이기 때문에 인건비가 늘면 물가도 오를 수밖에 없다”며 “반면 공업제품 등 상품은 글로벌 경쟁이 심화함에 따라 ‘디스인플레이션’이 수입되고 유통구조 변화, 생산 효율화로 물가가 오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커피, 학원비 등 일부 품목은 인건비 증가에 더해 소비 트렌드 변화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물가가 비정상적으로 급등했을 가능성이 크다.

단 최근 2년간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급격히 늘었음에도 개인서비스 물가는 정체돼 있다. 연평균 상승률은 2000~2009년 3.2%, 2010~2019년(2019년은 1~11월 누계, 이하 동일) 2.0%로 둔화했다. 올해에는 1.7%까지 떨어졌다.

이는 수요가 줄었음을 의미한다. 가격은 처분가능소득과 함께 소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변수다. 일례로 담배는 담뱃값이 인상된 2015년 판매량이 전년보다 24.7% 급감했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전반적으로 최저임금이 올라서 개인서비스 물가가 상승 압력을 받는 상황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가가 하락한 건 수요 부족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도 개인서비스 물가가 오르기 어려울 것임을 시사한다. 급격한 고령화로 인해 소득 하위 20%(1분위)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소비여력)은 2015년 이후 정체돼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2,000
    • -0.92%
    • 이더리움
    • 174,000
    • -1.25%
    • 리플
    • 265
    • -1.85%
    • 라이트코인
    • 52,300
    • -2.06%
    • 이오스
    • 3,114
    • -3.29%
    • 비트코인 캐시
    • 244,500
    • -2.4%
    • 스텔라루멘
    • 64.3
    • -1.53%
    • 트론
    • 16.9
    • -1.74%
    • 에이다
    • 44.1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1.15%
    • 모네로
    • 63,550
    • +0.71%
    • 대시
    • 60,550
    • -0.33%
    • 이더리움 클래식
    • 4,482
    • -2.08%
    • 42.4
    • -0.7%
    • 제트캐시
    • 36,950
    • +7.41%
    • 비체인
    • 8.03
    • -1.71%
    • 웨이브
    • 664
    • -2.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
    • 비트코인 골드
    • 6,950
    • -0.79%
    • 퀀텀
    • 2,043
    • -0.1%
    • 오미세고
    • 869
    • -0.69%
    • 체인링크
    • 2,405
    • +0.71%
    • 질리카
    • 7.27
    • -2.68%
    • 어거
    • 12,00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