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바닥부터 시작" 허명수 부회장, 17년만에 GS건설 떠난다

입력 2019-12-03 13:51

실무형 CEO로 주목…향후 상임 고문으로서 조언자 역할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사진 제공=GS건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사진 제공=GS건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이 17년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3일 GS건설은 허명수 부회장이 정기 인사를 앞두고 후배 세대를 위해 스스로 부회장직을 내려놨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가 급변하는 변혁기에 걸맞은 젊고 역동적인 인재들이 회사를 앞에서 이끌 때"라며 사의를 밝혔다고 GS건설은 전했다.

허 부회장은 GS건설의 경영 일선에서 한발 뒤로 물러나 상임 고문으로서 조언자역할을 할 예정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전세계를 강타하고 그 여파가 절정에 다다르던 2008년 12월, CEO에 오른 허 회장은 내실경영을 통해 리스크를 줄이고 폐쇄적인 조직 문화를 개혁하며 체질 개선에 나서 위기를 극복했다. 이에 '위기극복형 CEO'로 재계에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허 회장이 취임 이후 집중한 것은 현금 유동성을 늘려 회사의 재무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었다. 이와 함께 원가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혁신 활동도 펼쳤다.

이같은 노력은 현금흐름 개선과 수주 급증이라는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났고, 2009년 12월 한국경영자협회에서 주최하는 ‘가장 존경 받는 기업상’을 건설업계 최초로 수상한 이래 2년 연속 수상했다. 또 2012년에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창사 이래 최초로 수퍼섹터 리더에 선정됐다.

허 부회장은 GS건설의 재도약기를 이끈 후 지난 2013년 6월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부회장 시절에도 베트남, 싱가포르, 유럽, 남미 등 해외사업은 물론 국내주택사업에서 적극적인 사업전략을 펼쳐 창사 이래 최고의 경영실적을 거두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며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특히 회사 실적이 일시적으로 악화되자 2014년에 급여 전액을 실적호전이 되기 전까지 받지 않겠고 선언하고 무보수 책임경영을 실천한 바 있다.

허 회장의 이력은 재계에서도 특별하다. 지난 1981년 LG전자 사원으로 입사해 창원공장에서 근무하며 밑바닥 생활부터 시작한 것이다. 당시 일반 사원과 같이 수년간 ‘전기밥솥에 남은 누른 밥’을 먹으며 공장 일을 한 경험은 큰 자산이었다.

오너가 일원이었지만 그가 임원(상무)으로 승진한 것은 2000년에서였다. 회사생활 19년만이었다. 최대 주주 중 한 명이었지만 GS건설로 이동한 2002년에도 그의 자리는 여전히 상무였다. 오너가라면 관례였던 고속승진이나 특진은 없었다. ‘누구든 실적 없이 승진 없다’는 GS가의 엄격한 가풍을 몸소 보여준 사례다.

이 때문에 허 부회장의 경영의 핵심은 항상 ‘현장’이었다. 매년 전국 현장은 물론 해외 현장을 돌며 직원들을 챙겼다. CEO 취임 직후 국내외 70개 현장을 모두 돌며 애로사항을 듣고 직원 한 사람 한 사람과 일일이 소주 잔을 주고받으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눈 것은 유명한 일화다.

또 해외 출장을 나갈 때면 영어는 물론 러시아, 베트남어, 아랍어 등으로 된 회사 홍보영상물과 홍보자료가 담긴 노트북을 들고 가 외국의 발주처와 고위인사들을 만날 때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허 부회장은 경복고,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였으며, 1981년 LG전자 사원부터 시작하여 20여년을 근무하다가 2002년 당시 LG건설이었던 GS건설로 자리를 옮겨 재경본부장(CFO), 사업총괄사장(COO),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하였다. 2013년 6월 GS건설 부회장으로 승진해 경영을 이끌어 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8,000
    • +1.31%
    • 이더리움
    • 173,800
    • +0.52%
    • 리플
    • 265
    • +1.53%
    • 라이트코인
    • 53,600
    • +0.66%
    • 이오스
    • 3,210
    • +1.71%
    • 비트코인 캐시
    • 249,700
    • +0.64%
    • 스텔라루멘
    • 65.3
    • +0.15%
    • 트론
    • 17.1
    • +0%
    • 에이다
    • 45.2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100
    • +0.8%
    • 모네로
    • 63,550
    • +0.79%
    • 대시
    • 60,70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4,543
    • +0.26%
    • 42.4
    • +1.44%
    • 제트캐시
    • 34,750
    • +3.73%
    • 비체인
    • 8.17
    • +4.74%
    • 웨이브
    • 676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9%
    • 비트코인 골드
    • 7,050
    • +0.57%
    • 퀀텀
    • 2,050
    • +1.84%
    • 오미세고
    • 881
    • +1.38%
    • 체인링크
    • 2,412
    • +0.84%
    • 질리카
    • 7.41
    • +3.06%
    • 어거
    • 12,350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