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삼성중공업, 1870억 수주 따내…올해 수주 목표 달성 눈앞

입력 2019-12-02 09:38

올해 목표 78억 달러 대비 91% 달성

▲삼성중공업이 작년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동급 내빙 원유운반선의 모습.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작년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동급 내빙 원유운반선의 모습.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2일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을 총 1875억 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아프라막스 선박은 수요가 가장 많고 경제성이 뛰어난 8만5000~12만5000DWT 크기의 선박을 뜻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영하 30도의 극한 환경에서 최대 70㎝ 두께의 얼음과 충돌해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내빙 원유운반선으로, 일반 동급 선박보다 가격이 2배 가까이 비싼 편이다.

삼성중공업은 2005년 세계 최초 양방향 쇄빙 유조선을 수주하며 쇄빙 상선 시장을 개척한 데 이어 2008년에는 세계 최초 극지용 드릴십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인도하는 등 내빙·쇄빙 선박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71억 달러를 수주함으로써 올해 목표 78억 달러의 91%를 달성 중이다.

특히 미ㆍ중 무역 갈등 영향 등으로 올해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감소한 상황에서도 수주를 지속하며 지난해 실적(63억 달러)을 넘어서는 등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운반선, 내빙 원유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제품 역량을 더욱 강화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점유율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최근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으로 수주잔량 583만CGT를 기록하며 전 세계 조선소 순위에서 7월부터 1위를 유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3,000
    • +0.84%
    • 이더리움
    • 169,800
    • +0.71%
    • 리플
    • 258
    • -0.39%
    • 라이트코인
    • 51,900
    • +2.06%
    • 이오스
    • 3,096
    • +3.3%
    • 비트코인 캐시
    • 247,600
    • +2.36%
    • 스텔라루멘
    • 61.9
    • +0.24%
    • 트론
    • 16.66
    • +3.48%
    • 에이다
    • 43.38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900
    • +0.37%
    • 모네로
    • 61,950
    • +0.24%
    • 대시
    • 58,950
    • +0.6%
    • 이더리움 클래식
    • 4,543
    • +1.75%
    • 42.1
    • +0.24%
    • 제트캐시
    • 37,380
    • +3.72%
    • 비체인
    • 7.33
    • +2.1%
    • 웨이브
    • 740
    • +0.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9
    • +8.27%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45%
    • 퀀텀
    • 2,235
    • +9.94%
    • 오미세고
    • 839.1
    • +0.85%
    • 체인링크
    • 2,461
    • -0.04%
    • 질리카
    • 6.585
    • +2.08%
    • 어거
    • 11,94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