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당정 "'스쿨존 과속카메라 신설'에 내년도 예산안 1000억 증액"

입력 2019-11-26 10:05

▲교통사고로 아이를 잃은 태호-해인 가족이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대책 당정협의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교통사고로 아이를 잃은 태호-해인 가족이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대책 당정협의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6일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대책으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내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 등 예산을 대폭 증액할 방침이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 단속 카메라와 신호등 설치를 위해 2020년도 정부 예산안에 10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스쿨존에 무인카메라 8800대, 신호등 1만1260개를 3년간 순차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며 "카메라 설치가 부적합한 지역은 과속방지턱 등 도로안전 시설을 확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당정은 어린이 보호구역 사업대상 지역을 올해 351개소 대비 50% 이상 늘리고 안전표지, 과속방지턱, 미끄럼방지 포장, 옐로카펫 등 설치로 교통환경을 개선하면서 하교길 보행안전을 위한 통학로 설치 역시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당정은 초등학교 주변 스쿨존의 경우 지방재정교부금에서 교통환경 개선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도록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민식이법, 하준이법, 해인이법, 한음이법, 태호·유찬이법 등 안타깝게 희생된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 개정안들이 발의돼있다"며 "당정은 사고로부터 아이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계류 법안을 신속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정은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서 차량이 의무적으로 일시 정지한 뒤 서행하도록 하는 보행자 강화 법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불법 주정차, 어린이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는 한편 정기적 합동점검을 통해 통학버스 운영자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불법 주정차 주민 신고대상 지역에 스쿨존을 포함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8,000
    • +2.36%
    • 이더리움
    • 192,500
    • +4.79%
    • 리플
    • 265.4
    • +3.59%
    • 라이트코인
    • 69,350
    • +7.35%
    • 이오스
    • 4,475
    • +4.87%
    • 비트코인 캐시
    • 408,500
    • +10.67%
    • 스텔라루멘
    • 66.27
    • +9.79%
    • 트론
    • 19.88
    • +5.52%
    • 에이다
    • 49.53
    • +7.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1,100
    • -5.64%
    • 모네로
    • 79,000
    • +7.34%
    • 대시
    • 132,800
    • -6.74%
    • 이더리움 클래식
    • 13,050
    • +36.65%
    • 44.48
    • +10.95%
    • 제트캐시
    • 72,700
    • +27.77%
    • 비체인
    • 7.204
    • +9.77%
    • 웨이브
    • 994.9
    • +0.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3
    • +3.4%
    • 비트코인 골드
    • 14,410
    • -3.42%
    • 퀀텀
    • 2,410
    • +12.72%
    • 오미세고
    • 914.1
    • +5.93%
    • 체인링크
    • 3,069
    • +10.79%
    • 질리카
    • 6.079
    • +7.21%
    • 어거
    • 16,700
    • -15.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