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싱가포르 노선 개설 전국 확대…“직항 항공자유화 합의”

입력 2019-11-23 13:44

주당 직항 운항 횟수 상한 폐지

(사진제공=대한항공)
(사진제공=대한항공)

인천·김해공항의 싱가포르 노선 운항을 늘리는 것은 물론 다른 공항에서도 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 정부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계기로 싱가포르와 직항 항공자유화에 합의하면서다.

국토교통부는 싱가포르와 주당 직항 운항 횟수 상한을 폐지하는 내용의 항공자유화에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인천발 노선은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운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인천발 노선은 비성수기에도 연간 탑승률이 90%에 달한다.

저비용 항공사도 싱가포르 항로 개설이 가능해졌다. 항공사별로 지난해 한국·싱가포르 노선 탑승률은 대한항공이 89.5%, 아시아나항공이 88.9%였다.

또 인천·김해공항이 아닌 지방 공항에서 항공 수요에 따라 항공사가 자유롭게 노선을 개설할 수 있다.

지난해 8월 항공회담으로 김해-싱가포르 노선이 신설되면서 현재 우리나라 제주항공과 싱가포르 실크에어가 주 4회씩 취항 중이다. 탑승률은 80% 내외다.

아울러 상대국을 경유해 운항하는 제5자유 방식도 일부 증대돼 항공사가 새로운 방식의 운항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동남아의 대표적 허브인 싱가포르와의 항공자유화를 통해 양국을 오가는 일정·비용 장벽이 낮아져 우리나라와 싱가포르를 포함한 동남아 전체와의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0,000
    • +1%
    • 이더리움
    • 170,500
    • +0.41%
    • 리플
    • 259
    • +0%
    • 라이트코인
    • 52,200
    • +1.95%
    • 이오스
    • 3,095
    • +2.89%
    • 비트코인 캐시
    • 249,300
    • +2.63%
    • 스텔라루멘
    • 62.35
    • +0.58%
    • 트론
    • 16.67
    • +3.67%
    • 에이다
    • 43.78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200
    • +1.1%
    • 모네로
    • 62,150
    • +0.08%
    • 대시
    • 59,550
    • +1.45%
    • 이더리움 클래식
    • 4,570
    • +1.85%
    • 42.4
    • +1.19%
    • 제트캐시
    • 38,460
    • +6.04%
    • 비체인
    • 7.307
    • +0.73%
    • 웨이브
    • 733
    • -3.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8.82%
    • 비트코인 골드
    • 6,750
    • +0.37%
    • 퀀텀
    • 2,240
    • +9.25%
    • 오미세고
    • 843.1
    • +1.21%
    • 체인링크
    • 2,465
    • +0.37%
    • 질리카
    • 6.552
    • +1.58%
    • 어거
    • 11,930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