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석의 원견명찰] 코스모스

입력 2019-11-22 05:00 수정 2019-11-24 12:52

조석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 전 지식경제부 차관

가을의 끝자락에서 코스모스를 생각한다. 추석 무렵 코스모스 꽃 사이를 날고 있는 고추잠자리를 보면서 평화로운 감상을 가졌던 기억이 있다. 코스모스는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하며 평화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꽃이다. 코스모스(cosmos)는 질서 정연한 우주라는 또 다른 의미가 있다. 미국의 천문학자 칼 세이건(Carl E. Sagan)은 과학의 대중화를 위한 그의 역작 제목을 ‘코스모스’라 했다. 그리고 이 작품과 같은 이름의 텔레비전 시리즈를 통해 많은 미국인에게 과학과 우주를 생각하고 이해할 시간을 갖게 했다. 그는 “과학 기술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사회에서 살고 있으면서 과학 기술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재앙으로 가는 확실한 처방”이라고 주장한다. 공동체의 행복을 위해서는 과학 기술의 불편한 진실에 정면으로 마주해야만 할 때가 있다. 지난 60년 한국 경제의 기적적인 발전은 우리 모두의 헌신적이고 열정적인 노력과 더불어 과학 기술과 그것을 이용한 개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세계는 급변하고 있고 대한민국은 새로운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세계적 석학 재레드 다이아몬드(Jared Diamond)는 위기를 위기로 인정하는 데에서 위기 극복이 시작된다고 설파한다. 각자도생의 시대로 접어든 새로운 세계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과학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국가 경쟁력만이 우리가 살길이다. 무엇보다 먼저 해야 할 일은 기초 과학을 존중하고 공부를 하는 과학자들이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정부가 나서서 무엇인가를 육성하려는 조급함을 버리고 긴 호흡으로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 대학의 자율성 극대화, 연구 성과에 대한 중장기적 평가 등 원칙에 충실하면 가능한 일이다.

두 번째로는 소재, 장비, 소프트웨어 등 미래의 먹거리를 키워 나가야 한다. 언제부터인지 우리 사회에서 산업의 국제 경쟁력, 세계 일류상품 등의 용어를 듣기가 어려워졌다. 대한민국의 반도체, 자동차, 선박,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이 세계 시장에서 팔릴 수 있었던 것은 그것들이 국제 경쟁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이러한 경쟁력을 유지하고 키우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과대학이 존중받아야 하고, 본사보다는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이 대우받아야 한다. 기술력 있는 엔지니어가 회사의 경영 책임자가 되어야 하고 국가 운영도 과학과 기술에 근거할 수 있도록 재편해야 한다. 과학 기술의 융성만이 국가의 부를 증대시킬 수 있다는 것을 역사는 말해 주고 있다.

세 번째로는 공정한 사회를 통한 상호 존중이다. 압축적 경제성장의 시간을 지나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로 접어들면서 우리는 과정을 중요시하는 사회가 되었다. 개인 간의 격차가 점점 커질수록 과정의 공정성이 중요해진다. 과정이 공정하지 않으면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된다. 공정함의 가치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기 어렵지만, 무엇이 공정한지는 만인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 이제 우리에게 남겨진 문제는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정함은 무엇인지, 그리고 누가 그것을 결정할지이다. 각자가 공정함을 외치다가 모두가 낮아져서 세계에서 뒤처질 수는 없다. 기계적 평등이 아닌 경쟁력 있고 생명력을 갖춘 공정함이 필요한 이유이다.

인류의 가장 오래된 고전인 성경에도 “게으름뱅이에게는 가난이 부랑자처럼, 빈곤이 무장한 군사처럼 들이닥친다”는 구절이 있다. 부지런한 삶과 그것을 통한 경쟁력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다. 더불어 잘 살기 위해서는 더불어 살자는 목소리 못지않게 잘 살자는 소리가 들려야 한다. 경쟁력 있고 잘하는 사람이 좋은 결과를 가져가야 한다. 작업복을 입고 일하는 사람도, 펜을 들고 일하는 사람도, 그리고 노래하고 춤추는 사람도 모두 인정받아야 한다. 그러나 잘하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은 구별되어야 한다. 바로 이것이 우주의 질서인 코스모스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96,000
    • +1.11%
    • 이더리움
    • 166,000
    • +1.03%
    • 리플
    • 252.4
    • +0.52%
    • 라이트코인
    • 50,750
    • +0.89%
    • 이오스
    • 2,992
    • +0.47%
    • 비트코인 캐시
    • 241,900
    • +0.96%
    • 스텔라루멘
    • 59.58
    • +0.8%
    • 트론
    • 16.23
    • +1%
    • 에이다
    • 42.52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1.4%
    • 모네로
    • 58,950
    • -0.67%
    • 대시
    • 58,550
    • +2.09%
    • 이더리움 클래식
    • 4,424
    • +0.59%
    • 41.29
    • +1.7%
    • 제트캐시
    • 37,810
    • +1.37%
    • 비체인
    • 6.46
    • +3.93%
    • 웨이브
    • 820.6
    • +6.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2.91%
    • 비트코인 골드
    • 6,470
    • +0.62%
    • 퀀텀
    • 2,029
    • +0.69%
    • 오미세고
    • 815
    • +0.25%
    • 체인링크
    • 2,401
    • +4.62%
    • 질리카
    • 6.2
    • +0%
    • 어거
    • 11,650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