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입력 2019-11-20 19:00 수정 2019-11-22 16:26

본 기사는 (2019-11-20 17:5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SI 참여시 HDC그룹 자금 부담 크게 줄어들 듯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현황(자료=IB업계)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현황(자료=IB업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현대차를 제외한 범현대가 자금이 투입된다.

20일 IB업계에 따르면 총 2조5000억원이 예상되는 자금 마련에 현대오일뱅크, 현대해상화재보험, 현대종합상사, 현대백화점, 한라홀딩스, KCC 등 범현대가들이 참여한다. 또 의류 제조ㆍ유통업체인 에프앤에프도 동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에셋대우가 FI(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SUB SI(서브 전략적 투자자)로 범현대가기업들이 참여하는 구조다.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꿈꿨던 종합 모빌리티그룹을 위해 범 현대가가 힘을 모으는 모양새다. HDC현대산업개발 입장에서는 시장에서 우려하는 재무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3%(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새로 발행할 지분(신주) 인수금액으로 2조5000억 원을 제시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2조 원 규모의 자금을 대고 미래에셋대우가 5000억 원 가량을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범현대가 기업들의 참여로 HDC현대산업개발은 1조 원 가량의 자금만 투입하고 나머지 7개 기업이 나머지 1조 원을 부담하게 될 전망이다. 정확한 지분율은 공개되지 않은 만큼 막판 조율을 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아시아나에어포트, 아시아나세이버, 금호리조트 등 계열사의 매각도 당초 시장의 예상과는 다르게 흘러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예를 들어 금호리조트와 지분관계가 얽힌 케이아이인베스트(옛 금호T&I) 등 일부는 금호산업이나 다른 기업에 매각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꾸준히 매각설이 제기되고 있는 에어서울의 경우도 아시아나항공에 흡수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시아나IDT와 HDC아이콘트롤스은 합병이 아닌 HDC아이콘트롤스가 아시아나IDT를 계열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아시아나IDT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분 76%, 우리사주가 3.91%를 보유하고 있어 유동 지분이 20% 가량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이런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64,000
    • +0.49%
    • 이더리움
    • 169,700
    • +1.5%
    • 리플
    • 256.8
    • -0.43%
    • 라이트코인
    • 51,300
    • +0.59%
    • 이오스
    • 3,038
    • +0.96%
    • 비트코인 캐시
    • 243,300
    • +0.66%
    • 스텔라루멘
    • 61.16
    • -1.2%
    • 트론
    • 16.05
    • -2.13%
    • 에이다
    • 42.93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700
    • -2.25%
    • 모네로
    • 61,800
    • -0.96%
    • 대시
    • 58,4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4,494
    • +1.86%
    • 41.9
    • +1.95%
    • 제트캐시
    • 36,530
    • -0.27%
    • 비체인
    • 7.43
    • +7.06%
    • 웨이브
    • 707.4
    • +0.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1
    • +0.05%
    • 비트코인 골드
    • 6,690
    • +0.75%
    • 퀀텀
    • 2,143
    • +5.88%
    • 오미세고
    • 834.9
    • -1.43%
    • 체인링크
    • 2,458
    • -0.24%
    • 질리카
    • 6.31
    • -3.07%
    • 어거
    • 11,880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