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홈플러스 “절임배추 한박스 3만9920원에 팔아요”

입력 2019-11-18 08:55

배추부터 양념, 김장통, 소품, 김치냉장고까지 총망라 할인

▲배추 (연합뉴스)
▲배추 (연합뉴스)

홈플러스가 치솟은 배춧값에 김장을 포기하는 고객의 발길 돌리기에 나섰다.

홈플러스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김장에 관한 모든 것을 한 자리에 모아 선보이는 ‘김장 백서’ 행사를 전국 140개 점포에서 18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배추와 무 등 기본 재료서부터 고춧가루, 생강, 굵은소금 등 양념 재료, 김치통과 각종 소품, 김치냉장고까지 김장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총망라해 할인 판매하며,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을 위한 포장김치도 대거 파격가에 내놓는다.

우선 김장 시즌 가장 많이 소비되는 절임배추를 태풍 이전에 대규모 물량 사전기획으로 가격을 크게 낮췄다. 홈플러스는 사전예약 판매를 통해 국내산 절임배추 한 박스(20kg/4만9900원)를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20% 할인된 3만9920원에 내놓는다. 27일까지 매장 고객서비스센터나 온라인몰에서 접수하면, 내달 11일부터 21일까지 순차적으로 배송해준다.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포장김치 매출이 20% 이상 뛸 것으로 보고 자체상표(PB) 포장김치 물량은 2배 이상으로 늘리고, 브랜드 김치 역시 20~30% 물량을 확대했다. 이를 통해 아워홈과 함께 만들어 품질을 높인 ‘홈플시그니처 포기김치’를 21일부터 12월 4일까지 2주간 3.5kg당 1만4900원,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 전용상품인 4kg은 1만5900원 초특가에 판매하고, 대상 종가집 매실포기김치(5.2kg)는 2만1900원에 내놓는다.

다양한 핵심 김장 재료도 저렴하게 마련했다. 유명 배추 산지인 해남의 속이 꽉 찬 배추(3입/망) 800톤 물량을 사전 계약해 8990원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동치미 무(단)는 7990원에 판매한다. 햇 태양초 고춧가루(400g), 우리의 땅 고춧가루(500g/1만1900원)는 행사카드 결제 시 9990원, 대상 청정원 신안섬보배 굵은소금(5kg) 9900원, 심플러스 굵은소금(3kg) 5990원, 하선정 멸치액젓 및 까나리액젓(2057ml)은 각 1만1680원이다.

반청갓(봉) 2490원, 생굴(250g/봉)은 2봉 8990원, 신고배(5kg/1만1990원)는 행사카드 결제 시 1만990원에 판매하는 등 김치의 풍미를 더하는 부재료도 저렴하게 내놨다. 김장하는 날 빼놓을 수 없는 수육용 국내산 돼지 뒷다리(100g)는 590원이다.

각종 ‘장비’도 대폭 할인한다. 스테인리스 김치통(2.8L~9.4L) 4종과 홈플러스 단독으로 선보이는 유리 밀폐 용기 No.1 브랜드 글라스락 퍼플 김치통(2L~6L) 10여 종을 50% 할인해 각 3150원~2만4900원에 판매하고, 락앤락, 코멕스 등 김치통도 4900원~2만3900원 균일가에 내놓는다. 다지기, 채칼, 김장매트, 김장봉투, 채반, 다라이 등 김장소품 각 2000원~1만1900원, 김장용 조끼 및 바지는 각 7990원에 마련했다.

또한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 김치냉장고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행사카드 결제 시 최대 7% 혜택(신한/삼성 5% 캐시백, 마이홈플러스신한 5%캐시백+2% 멤버십 적립),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10만 원 상품권 증정, 행사카드(신한/삼성/마이홈플러스신한/홈플러스삼성카드) 결제 시 최대 1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은 구매금액 10%를 환급해준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이사는 “상대적으로 커진 김장시즌 장바구니 물가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 카테고리에 걸쳐 대규모 물량을 사전 기획해 저렴하게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국민 생활에 밀접한 상품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할인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52,000
    • -0.75%
    • 이더리움
    • 189,400
    • +0.05%
    • 리플
    • 264.3
    • -1.12%
    • 라이트코인
    • 65,200
    • -0.31%
    • 이오스
    • 4,115
    • +0.81%
    • 비트코인 캐시
    • 389,200
    • +1.04%
    • 스텔라루멘
    • 71.07
    • +3.83%
    • 트론
    • 18.84
    • -0.89%
    • 에이다
    • 49.82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9,000
    • +8.48%
    • 모네로
    • 74,000
    • -0.13%
    • 대시
    • 123,900
    • +2.74%
    • 이더리움 클래식
    • 9,880
    • +1.44%
    • 42.57
    • -0.75%
    • 제트캐시
    • 60,500
    • +2.8%
    • 비체인
    • 6.638
    • -1.04%
    • 웨이브
    • 986
    • -4.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3
    • +3.18%
    • 비트코인 골드
    • 12,850
    • +4.56%
    • 퀀텀
    • 2,187
    • -0.09%
    • 오미세고
    • 892.5
    • -1.29%
    • 체인링크
    • 3,060
    • +2%
    • 질리카
    • 5.75
    • -0.86%
    • 어거
    • 16,020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