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위워크 3분기 순손실 12.5억 달러...전년 동기 2배로 늘어

입력 2019-11-14 16:48

▲오피스공유업체 위워크가 중국 상하이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무실에 사람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오피스공유업체 위워크가 중국 상하이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무실에 사람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세계 최대 오피스공유업체 위워크가 3분기(7~9월)에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위워크는 이날 3분기 순손실이 12억5000만 달러(약 1조 4000억 원)로 전년 동기(4억9700만 달러) 대비 1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순손실 규모는 2분기(6억3800만 달러 적자)는 물론 3분기 매출보다도 훨씬 많았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4% 증가한 9억3400만 달러였다.

대규모 손실에 대해 위워크는 “사무실 임대 비용과 새 시장 개발 비용이 증가하면서 손실이 급속도로 불어났다”고 설명했다.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대규모 투자에 나서는 등 한때 기업가치를 470억 달러로 평가 받았던 위워크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수익성 악화 및 지배구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위기를 맞았다. 지난 9월 결국 상장 계획을 철회했다.

WSJ는 이번 3분기 대규모 손실은 위워크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현실이 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위워크는 상장을 통해 100억 달러 규모의 투자금 유치를 기대했으나 계획이 무산되면서 자본이 빠르게 소진됐다. 급기야 지난달 22일 소프트뱅크가 지원한 총 95억 달러의 구제금융 패키지를 받아들이고 일부 경영권도 넘겼다. 소프트뱅크는 현재 위워크의 지분 80% 가까이를 보유하고 있다.

위워크의 애덤 뉴먼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도 물갈이했다. 마르셀로 클라우레 소프트뱅크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위워크 이사회 신임 의장에 앉혔고, 이동통신사 T모빌의 CEO 존 레저를 자사 CEO로 영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뉴먼이 떠난 후 소프트뱅크는 비용 절감에 착수했다. 위워크 전체 인력 1만3000명 가운데 4000명 가량을 해고할 예정이다. 또 보유하고 있는 자산의 매각 절차에도 돌입했다. 지난주 투자자 대상 설명회에서 위워크는 “지난 2년 동안 위워크의 사업 모델이 ‘분산화’였다면 이제는 ‘집중화’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86,000
    • -1.05%
    • 이더리움
    • 167,000
    • -1.42%
    • 리플
    • 255.1
    • -0.27%
    • 라이트코인
    • 51,150
    • -0.39%
    • 이오스
    • 3,041
    • -0.78%
    • 비트코인 캐시
    • 244,700
    • +0.08%
    • 스텔라루멘
    • 61.03
    • -0.83%
    • 트론
    • 16.57
    • +1.22%
    • 에이다
    • 42.71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0.18%
    • 모네로
    • 60,800
    • -2.64%
    • 대시
    • 58,90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4,450
    • -1.98%
    • 41.41
    • -0.7%
    • 제트캐시
    • 37,590
    • +1.76%
    • 비체인
    • 6.7
    • -10.68%
    • 웨이브
    • 744.2
    • +4.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9
    • +3.74%
    • 비트코인 골드
    • 6,695
    • -0.45%
    • 퀀텀
    • 2,101
    • -5.53%
    • 오미세고
    • 826.2
    • -1.53%
    • 체인링크
    • 2,397
    • -2.64%
    • 질리카
    • 6.37
    • -1.85%
    • 어거
    • 11,510
    • -2.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