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바이오줌인]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사장 “100년 전통 제약산업 판 뒤집는 선구자 역할 하겠다”

입력 2019-11-14 05:00

본 기사는 (2019-11-13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제약산업에 IT기술 접목해 신약개발 시간ㆍ비용 단축…임상시험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집중해 글로벌 제약사와 차별화"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경영총괄 사장은 "제약업계에선 선례가 없던 인공지능을 접목한 신약개발 기업의 상장이다 보니 한국거래소의 인정을 받아내기까지 타 기업들보다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경영총괄 사장은 "제약업계에선 선례가 없던 인공지능을 접목한 신약개발 기업의 상장이다 보니 한국거래소의 인정을 받아내기까지 타 기업들보다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유전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기업의 코스닥 상장과정은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것이나 다름없죠. 이번 기회를 통해 후속 관련 기업들이 코스닥 시장에 지속적으로 진입하게 된다면 제약바이오 산업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제약바이오업계의 ‘4차 산업 관련 혁신기업’ 상장 1호로 떠오른 신테카바이오의 김태순 경영총괄 사장은 ‘퍼스트무버(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도자)’로서 상장과정의 어려움에 대한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13일 이투데이와 만나 “제약업계에선 선례가 없던 인공지능을 접목한 신약개발 기업의 상장이다 보니 기술 검증 및 비지니스 모델 등에 대해 한국거래소의 인정을 받아내기까지 타 기업들보다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신테카바이오는 2009년 설립된 기술벤처 회사다. 이 회사는 CJ헬스케어, JW중외제약 등과의 협업과 함께 유전체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임상시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 및 유전체 정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간 400억 원의 벤처캐피털(VC) 투자를 유치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국내 170여 개 AI신약개발 기업 중 처음으로 성장성 특례로 코스닥 상장심사를 통과하고 연내 코스닥 입성을 위해 상장공모 등을 준비 중이다.

업계에선 신테카바이오의 코스닥 상장 승인이 연평균 40%까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AI신약개발의 세계적 흐름에 적절했다는 평가다.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는 대안인 AI를 이용한 신약개발은 전 세계 제약바이오 기업의 필수과제가 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 세계 제약산업에 이 같은 IT기술이 접목되면서 패권다툼은 한층 더 치열해지고 있다. 신약개발에 데이터분석과 예측이 중요해지면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IT회사들이 제약바이오를 전략 사업으로 표방하며 대규모 투자와 연구가 이뤄지고 있어서다.

김 사장은 미국·유럽 등이 세계 제약바이오 산업을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IT기술은 기존 판을 뒤집을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고 강조한다.

그는 “신약개발을 위해 천문학적인 비용과 10년 이상 소요되는 시간 등을 해결해 줄 수 있는 효율적인 AI에 전 세계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가·기업 모두 발 빠른 대응만이 선진국보다 뒤처진 K바이오의 위상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정부에서도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 개발의 시급함을 인지하고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258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는 “국가 지원금도 중요하지만 미국 FDA(식품의약국), EMA(유럽식품의약국)를 제치고 퍼스트무버가 될 수 없다면 K바이오가 바이오시밀러처럼 후발주자로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차별화된 전략을 국가가 기업들에 제시해줘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사 출신이자 다국적 제약기업인 MSD에서 신약개발 임상연구 이사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김 사장은 자사의 AI신약개발의 비지니스 전략도 내놨다. 다수의 AI신약개발 기업들과의 차별화를 위해 신약개발 초기단계(디스커버리)보다 임상시험의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디벨롭먼트)에 집중한다는 것이다. 이는 유전자정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개인유전체지도(PMAP)를 이용해 임상시험에 최적화된 유전자 패턴을 지닌 환자군을 예측하는 방법으로 맞춤형 치료의 속도를 앞당길 수 있다.

이 같은 전략으로 무장한 신테카바이오는 앞으로 업계 첫 상장기업으로 내실을 다지는 데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IT전문가들이 모여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로서 10여 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발판 삼아 국내 바이오 산업의 선구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상장공모 금액으로 고급인력 및 IT시설 장비를 확충해 기술 진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9,000
    • +1.22%
    • 이더리움
    • 174,100
    • +0.12%
    • 리플
    • 265
    • +1.92%
    • 라이트코인
    • 53,200
    • +0.47%
    • 이오스
    • 3,191
    • +0.57%
    • 비트코인 캐시
    • 249,500
    • -0.04%
    • 스텔라루멘
    • 65.1
    • -0.15%
    • 트론
    • 17.3
    • +1.17%
    • 에이다
    • 45.1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1.52%
    • 모네로
    • 63,750
    • -0.23%
    • 대시
    • 62,200
    • +4.01%
    • 이더리움 클래식
    • 4,573
    • +2.46%
    • 42.1
    • -2.09%
    • 제트캐시
    • 34,450
    • -1.71%
    • 비체인
    • 8.33
    • +3.09%
    • 웨이브
    • 671
    • +1.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3.2%
    • 비트코인 골드
    • 7,060
    • +0.79%
    • 퀀텀
    • 2,056
    • +0.73%
    • 오미세고
    • 880
    • +2.21%
    • 체인링크
    • 2,461
    • +4.06%
    • 질리카
    • 7.4
    • +9.96%
    • 어거
    • 12,180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