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문재인 대통령 "신남방정책,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

입력 2019-11-12 13:57 수정 2019-11-12 15:30

특별정상회의 예정된 부산서 현장 국무회의 ...김정은 방문 가능성 언급 없어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26∼27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가 열리게 될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 다자 정상회의이자 한-아세안의 공동 번영을 위한 중요한 외교 행사”라면서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결집하고, 국민적 관심과 성원을 모으는 한편,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 도시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이번 정상회의를 아세안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 동반 성장의 상생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현 정부의 외교정책이 두 가지 점에서 과거 정부와 달라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의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와 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출범 이후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정부 출범 직후 처음으로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해 협력 강화 의지를 밝힌 것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아세안 10개국 순방을 마쳤다”면서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는 외교, 경제, 인적ㆍ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에 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사람, 상생번영, 평화를 핵심 가치로 하는 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기반도 단단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근 타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와 아세안 10개국이 모두 참여하고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까지 포괄하는 RCEP 협정문이 타결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RCEP는 세계 인구의 절반 GDP의 1/3, 교역의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메가 FTA(자유무역협정)다. 내년에 있을 최종 서명에 인도까지 참여한다면 그 의미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아세안과의 협력이 교역 분야를 넘어 역내 평화 실현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아세안의) 굳건한 지지가 변함이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방문에 대해 여전히 가능성은 열어둔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 초청이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물음에 “가시적 진전사항이 나온 것은 없다”면서도 “실무자들 입장에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문재인 정부 들어 세 번째 현장 국무회의다. 문 대통령은 올해 2월 백범 김구기념관, 9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을 각각 찾아 국무회의를 연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첫 현장 회의 때는 숭고한 독립정신을 기렸고, 두 번째 현장 회의 때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자고 다짐했다. 그만큼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할 때에는 비상한 각오가 따라붙는다”며 “오늘 회의에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국민과 함께 성공시키겠다는 다짐이 담겼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8,000
    • +0.45%
    • 이더리움
    • 169,300
    • -0.24%
    • 리플
    • 257.6
    • +0.43%
    • 라이트코인
    • 51,900
    • +1.47%
    • 이오스
    • 3,058
    • +1.09%
    • 비트코인 캐시
    • 247,500
    • +2.23%
    • 스텔라루멘
    • 61.72
    • +1.18%
    • 트론
    • 16.49
    • +2.11%
    • 에이다
    • 43.6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200
    • +1.02%
    • 모네로
    • 61,300
    • -1.61%
    • 대시
    • 59,050
    • +0.85%
    • 이더리움 클래식
    • 4,517
    • +0.83%
    • 42.02
    • +2.74%
    • 제트캐시
    • 38,600
    • +3.65%
    • 비체인
    • 6.88
    • -5.1%
    • 웨이브
    • 729
    • -0.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1
    • +5.39%
    • 비트코인 골드
    • 6,625
    • -0.9%
    • 퀀텀
    • 2,174
    • +2.64%
    • 오미세고
    • 825
    • -1.19%
    • 체인링크
    • 2,426
    • -2.14%
    • 질리카
    • 6.44
    • +3.21%
    • 어거
    • 12,00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