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기업들, 작년 사회공헌에 2.6조 사용…"양은 줄고 질은 개선"

입력 2019-11-12 06:00

전경련, '2019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 발표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이 2조606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2019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전체 사회공헌 지출액이 2조6060억5809억 원으로 전년 대비 4.3%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다만 2016년(2조947억8528만 원)에 비해서는 24.4% 증가한 금액이다.

전경련은 “총 규모는 전년 대비 줄었지만, 최근 10년간 추세를 보면 꾸준히 증가하다가 2016년 일시적인 조정을 거쳐 다시 반등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26억 5077만 원으로 2017년 137억 5937만 원보다 8.1% 줄었다. 2016년과 비교했을 땐 18.4% 늘었다.

분야별 지출로는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지출이 37.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교육·학교·학술’ 14.7%, ‘문화예술·체육’ 11.0%, ‘창업 지원’ 10.9% 등으로 나타났다.

최근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트렌드는 ‘업그레이드(U.P.G.R.A.D.E)’로 요약된다.

업그레이드는 △UN SDGs(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연계) △Problem-solving(사회문제 해결) △Green(환경 친화적 경영 및 사회공헌활동) △Relationship(이해관계자 관계개선) △Analysis(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분석) △Donation(다양한 기부 플랫폼 마련 및 활발한 기부) △Education(미래 인재를 위한 교육 사회공헌)을 의미한다.

전경련은 “오랜 기간 노하우가 쌓이면서 기업 사회공헌활동이 질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를 촉진하기 위해 더 많은 관심과 격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트렌드처럼 기업들은 사회적 가치 창출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육성과 창업가정신 교육 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에 공간·자금·멘토링·네트워킹 등을 지원해 자립 기반을 다지거나, 대기업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 상당수 기업이 채용 역시 사회적 가치 실현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다. 채용 계획 수립 시 지역사회 취업률 상승을 고려하고, 특히 인력 수요가 적더라도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취업준비생들의 구직활동 연속성을 위하여 상·하반기 공채를 매년 운영하는 것이다.

실제로 대기업들은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방·고졸 인재를 발굴하고 다양성을 포용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렌탈, 아모레퍼시픽, KT 등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을 설립해 장애인을 채용하고 제품 포장 등의 적합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마트는 장애인 사원 입사 후 안정적인 적응을 위하여 직무맞춤훈련을 실시하고, 비장애인 멘토 사원인 ‘나눔지기’를 매칭해 상담과 코칭을 제공하고 있다.

㈜한화는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진행하여, 지방에 거주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취업준비생들의 채용정보 격차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직무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에도 힘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화생명은 ‘63초 자기소개 동영상 특별전형’을 통해 ‘스펙’ 중심의 서류심사 없이 지원자의 PR 영상을 통한 채용전형을 병행하고 있다.

취업준비생의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도 활발히 운영 중이다. GS칼텍스 ‘취준 동고동락’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2박 3일간 취업 준비에 도움이 되는 강연, 직무 워크숍, 문화예술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77,000
    • -0.15%
    • 이더리움
    • 174,000
    • +0.46%
    • 리플
    • 267
    • +1.14%
    • 라이트코인
    • 53,450
    • -0.28%
    • 이오스
    • 3,204
    • +0.19%
    • 비트코인 캐시
    • 247,900
    • -0.64%
    • 스텔라루멘
    • 65
    • -0.15%
    • 트론
    • 17.1
    • -0.58%
    • 에이다
    • 45.1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0.62%
    • 모네로
    • 64,000
    • +1.03%
    • 대시
    • 60,950
    • -0.33%
    • 이더리움 클래식
    • 4,544
    • -0.83%
    • 42.4
    • -0.47%
    • 제트캐시
    • 34,610
    • +0.46%
    • 비체인
    • 8.01
    • -1.23%
    • 웨이브
    • 675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
    • 비트코인 골드
    • 7,000
    • -1.06%
    • 퀀텀
    • 2,046
    • -0.1%
    • 오미세고
    • 867
    • -1.03%
    • 체인링크
    • 2,400
    • -0.54%
    • 질리카
    • 7.44
    • -7.58%
    • 어거
    • 12,24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