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임기 반환점’ 문재인 정부에 여야 평가 상반…“나라다운 나라” vs “낙제점”

입력 2019-11-09 14:47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여야가 9일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정부의 지난 2년 반 성과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변화가 이뤄졌다고 치켜세운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낙제점 성적표'라고 비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길을 만들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혁신과 공정으로 경제 체질을 개선하며 검찰개혁 등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해왔다"고 평했다.

이어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라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칭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앞으로도 정부와 함께 국민의 뜻을 받들어 모두가 잘살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무능했고 무책임했으며 무대책이었던 '3무(無) 정부'의 시간이었다"며 "2년 6개월간 대한민국은 혼란, 위기, 분열, 불안투성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외교·안보·경제가 모두 무너졌다며 "가장 심각한 것은 정의와 공정이라는 가치가 철저히 무너졌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대통령은 불공정, 편법, 비리의 대명사가 돼버린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법치를 부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이 정부에게 준 점수는 낙제점"이라며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면 오답 노트라도 써야 하는데, 정부·여당은 여전히 귀를 막고 변화를 거부 중"이라고 비난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93,000
    • -7.87%
    • 이더리움
    • 181,800
    • -9.91%
    • 리플
    • 281
    • -2.43%
    • 라이트코인
    • 56,200
    • -9.06%
    • 이오스
    • 3,103
    • -11.42%
    • 비트코인 캐시
    • 248,300
    • -11.16%
    • 스텔라루멘
    • 67.4
    • -5.73%
    • 트론
    • 17.2
    • -7.03%
    • 에이다
    • 43.1
    • -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7.59%
    • 모네로
    • 60,750
    • -8.78%
    • 대시
    • 68,350
    • -6.37%
    • 이더리움 클래식
    • 4,685
    • -7.5%
    • 43.5
    • -3.55%
    • 제트캐시
    • 35,340
    • -7.78%
    • 비체인
    • 6.22
    • -10.12%
    • 웨이브
    • 755
    • -7.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7.89%
    • 비트코인 골드
    • 7,955
    • -5.41%
    • 퀀텀
    • 1,971
    • -7.25%
    • 오미세고
    • 923
    • -7.79%
    • 체인링크
    • 2,718
    • -11.61%
    • 질리카
    • 6.91
    • -4.95%
    • 어거
    • 12,630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