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풍선효과 움직임 등 있으면 추가정책 검토"

입력 2019-11-08 15:40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한다는 입장 견지해나갈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지정과 관련해 “풍선효과 움직임 등 시장 불안이 있으면 다른 추가 정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의 부동산 가격 안정을 확신하느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적용지역 지정은 최근 1년간 분양가격 상승률이 어느 정도인가가 가장 큰 기준”이라며 “일반분양 예정물량이 많거나 후분양으로 고분양가 책정 위험이 있는 서울 27개 동으로 선정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력 정치인 관여 등 그런 기준은 전혀 들어올 여지가 없었다는 것은 명확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6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을 확정했다.

상한제가 적용되는 27개 동은 △강남구 개포·대치·도곡·삼성·압구정·역삼·일원·청담 등 8개 동 △서초구 잠원·반포·방배·서초 등 4개 동 △송파구 잠실·가락·마천·송파·신천·문정·방이·오금 등 8개 동 △강동구 길·둔촌 등 2개 동 △영등포구 여의도 1개 동 △마포구 아현 1개 동 △용산구 한남·보광 등 2개 동 △성동구 성수동 1가 1개 동이다.

홍 부총리는 “시장 불안요인을 제어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제한적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했는데, 해당 지역의 아파트 당첨자는 상대적으로 예전보다 유리한 지위에 있다는 것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7개 동으로만 제한적으로 지정한 데 따른 풍선효과는 점검해봤고, 나타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이런 움직임이 있으면 경제 전체 영향과 부동산 불안요인을 같이 놓고 관계부처 회의를 해서 다시 적절히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시장에서 투기나 불법 이상과열이 있다면 부동산시장을 안정시키는 것은 경제정책의 주요 목표”라며 “경제 파급영향을 최소화한다는 입장을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70,000
    • -1.58%
    • 이더리움
    • 171,800
    • -0.87%
    • 리플
    • 216.1
    • -1.19%
    • 라이트코인
    • 49,000
    • -0.2%
    • 이오스
    • 2,816
    • -0.28%
    • 비트코인 캐시
    • 283,400
    • -1.67%
    • 스텔라루멘
    • 50.31
    • +0.32%
    • 트론
    • 14.35
    • -0.9%
    • 에이다
    • 38.59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500
    • -1.98%
    • 모네로
    • 64,800
    • -2.26%
    • 대시
    • 82,000
    • -1.62%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1.29%
    • 44.5
    • -0.43%
    • 제트캐시
    • 39,660
    • +0.56%
    • 비체인
    • 3.882
    • -2.02%
    • 웨이브
    • 1,135
    • -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6.4
    • +0.23%
    • 비트코인 골드
    • 8,810
    • -2.11%
    • 퀀텀
    • 1,537
    • -0.52%
    • 오미세고
    • 663.4
    • -0.54%
    • 체인링크
    • 2,755
    • -1.08%
    • 질리카
    • 5.191
    • +7.47%
    • 어거
    • 11,800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