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샘 성폭행 사건' 전 인사팀장, 강요 혐의 내달 첫 재판

입력 2019-11-07 16:47

강간 혐의 박모 씨는 내달 3일 항소심 2차 공판

▲가구업체 한샘의 사내 성폭행 사건 당시 피해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를 받는 전 인사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가구업체 한샘의 사내 성폭행 사건 당시 피해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를 받는 전 인사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가구업체 한샘의 사내 성폭행 사건 당시 피해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를 받는 전 인사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문경훈 판사는 다음 달 17일 강요 혐의로 기소된 한샘 전 인사팀장 유모 씨의 첫 재판을 진행한다.

유 씨는 2017년 1월 사내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피해자 A 씨에게 기존 진술을 바꾸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박성민 부장검사)는 지난달 31일 유 씨가 피해자에게 허위 진술을 요구했다고 판단해 불구속기소 했다.

A 씨는 2017년 10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피해 사실을 올렸다. 이후 A 씨는 자신을 성폭행한 한샘 직원 박모 씨를 강간 혐의로, 유 씨를 강요와 간음 목적 유인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유 씨의 간음 목적 유인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불기소했다.

한편 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씨는 최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이 판결에 불복한 박 씨가 항소해 현재 서울고법 형사10부(재판장 박형준 부장판사)에서 심리 중이다. 박 씨의 2차 공판기일은 다음 달 3일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1,000
    • +1.81%
    • 이더리움
    • 320,000
    • +2.89%
    • 리플
    • 332.8
    • +1.8%
    • 라이트코인
    • 93,250
    • +3.78%
    • 이오스
    • 5,105
    • +5%
    • 비트코인 캐시
    • 468,900
    • +5.73%
    • 스텔라루멘
    • 85.8
    • +2.75%
    • 트론
    • 24.8
    • +4.2%
    • 에이다
    • 71.89
    • +3.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500
    • +3.86%
    • 모네로
    • 98,950
    • +4.43%
    • 대시
    • 126,700
    • +2.76%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0.97%
    • 71.36
    • +0.51%
    • 제트캐시
    • 74,450
    • +2.62%
    • 비체인
    • 8.084
    • +2.41%
    • 웨이브
    • 1,703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3.5
    • +1.7%
    • 비트코인 골드
    • 12,310
    • +1.48%
    • 퀀텀
    • 2,922
    • +2.56%
    • 오미세고
    • 1,350
    • +5.3%
    • 체인링크
    • 5,005
    • +2.56%
    • 질리카
    • 9
    • +5.14%
    • 어거
    • 16,020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