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美하원, 다음주 탄핵조사 첫 공개청문회...트럼프에 불리한 증인 3명 출석

입력 2019-11-07 14:43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대행을 포함한 3인에 대한 공개청문회가 다음주에 열린다. AP연합뉴스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대행을 포함한 3인에 대한 공개청문회가 다음주에 열린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공식적인 탄핵 조사가 다음주부터 본격 시작된다. 초반부터 트럼프 대통령에 불리한 증언을 할 3인이 나올 것으로 예고돼 주목된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오는 13일 미 하원 정보위원회 주도로 열리는 공개 청문회에 참석한다. 15일에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가 증언에 나선다.

민주당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다음 주부터 공개 청문회가 시작되는데 증인 3명이 증언에 나선다”면서 “공개 청문회는 미국 국민이 증인을 평가하고 신뢰도를 판단하며 사실에 대해 직접 알게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증인 3인은 앞선 비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에 불리한 취지의 증언을 내놓은 인사들이다. 하원 민주당은 지난 4일부터 사흘에 걸쳐 주요 증인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테일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가 대통령의 관심을 대변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우크라이나 정부에게 트럼프의 정치적 라이벌에 대해 조사하라고 압박한 핵심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내가 이해한 바로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미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해야 미국이 원조를 하겠다는 것이었다”면서 “미 정부가 정치적 동기에 따라 우크라이나 원조를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켄트는 우크라이나 압박에 동조하지 않은 요바노비치 전 대사에 대해 트럼프 측근들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경위를 증언했다. 5월 경질된 요바노비치는 줄리아니가 그를 내쫓는데 관여했다는 말을 우크라이나 관계자에게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4,000
    • -1.86%
    • 이더리움
    • 197,900
    • -3.32%
    • 리플
    • 286
    • -2.39%
    • 라이트코인
    • 61,150
    • -4.75%
    • 이오스
    • 3,480
    • -3.76%
    • 비트코인 캐시
    • 276,400
    • -1.25%
    • 스텔라루멘
    • 70.6
    • -6.37%
    • 트론
    • 18.2
    • -6.67%
    • 에이다
    • 45.6
    • -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200
    • -3.84%
    • 모네로
    • 65,700
    • -3.52%
    • 대시
    • 72,450
    • -3.85%
    • 이더리움 클래식
    • 5,000
    • -2.25%
    • 45.5
    • -0.87%
    • 제트캐시
    • 37,730
    • -4.46%
    • 비체인
    • 6.8
    • -6.98%
    • 웨이브
    • 794
    • -4.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4.96%
    • 비트코인 골드
    • 8,365
    • -2.68%
    • 퀀텀
    • 2,091
    • -5.77%
    • 오미세고
    • 984
    • -5.57%
    • 체인링크
    • 3,051
    • -5.19%
    • 질리카
    • 7.29
    • -5.08%
    • 어거
    • 13,150
    • -6.21%
* 24시간 변동률 기준